•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9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두산 베어스가 KT 위즈를 제압하고 4위 자리를 지켰다.

두산은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KT와의 홈경기에서 선발 곽빈 등 투수진의 짠물 피칭을 앞세워 4-1로 승리했다.

선발 곽빈은 5⅓이닝 1피안타 7볼넷 5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제구력이 들쑥날쑥 했지만,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시즌 평균자책점 역시 3.90으로 끌어내렸다.

두산의 세 번째 투수 김명신은 1-1로 맞선 7회초 1사 만루에 등판해 베테랑 타자 유한준과 장성우 등 베테랑 타자들을 모두 스탠딩 삼진으로 돌려세워 승리에 기여했다. 김명신(1⅔이닝 4탈삼짐 무실점)은 시즌 3승째(1패)를 올렸다.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는 7회말 결승 적시타를 터뜨려 승리를 이끌었고, 대타 최용제는 만점짜리 적시타를 날려 승리에 기여했다.

정수빈은 천금 같은 2루타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다.

시즌 63승 3무 59패를 기록한 4위 두산은 5위 키움 히어로즈(62승 6무 61패)와의 승차를 1.5경기로 유지했다.

1위 KT(71승 7무 51패)는 2위 삼성 라이온즈(69승 8무 54패)에 2.5경기 차로 추격을 허용했다.

KT 선발 윌리엄 쿠에바스는 6이닝 5피안타 8탈삼진 1실점 호투를 선보였지만, 승리를 가겨가지 못했다.

두산이 선취점을 뽑았다.

두산은 3회말 1사 후 강승호의 2루타와 박세혁의 안타를 묶어 가볍게 1점을 올렸다.

그러나 두산의 추가점은 나오지 않아 1점차의 불안한 리드는 계속 됐다.

KT는 7회초 두산의 두 번째 투수 이영하를 흔들었다. 심우준의 안타와 황재균, 강백호의 볼넷 등으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제러드 호잉이 11구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에 밀어내기 볼냇을 골라내 동점을 만들었다.

두산은 위기에 빠지자, 곧바로 김명신 카드를 꺼내들었다. 김명신은 1사 만루 위기에서 유한준과 장성우를 모두 삼진으로 처리하고 위기를 넘겼다.

심기일전한 두산은 7회말 선두타자 정수빈의 2루타와 페르난데스의 안타로 다시 2-1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박건우의 볼넷과 김재환의 적시타로 만루를 만든 후 대타 최용제의 1타점 적시타, 박계범의 희생플라이에 힘입어 4-1로 달아났다.

두산은 9회초 마무리 김강률을 마운드에 올렸다. 김강률은 선두타자 조용호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들을 범타로 돌려세워 경기를 끝냈다.

김강률은 시즌 19세이브(2승)를 올려 생애 첫 20세이브 고지를 바라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2_0001611140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