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2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벤투호의 황태자' 황인범(루빈 카잔)이 이란 원정에서 비긴 것에 큰 아쉬움을 드러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후반 3분에 터진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역대 처음으로 이란 원정에서 승리의 기쁨을 맛보는 듯 했지만 징크스를 넘지 못했다. 한국은 1974년 9월 아라야메르 스타디움(현 아자디 스타디움) 원정을 시작으로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이날 무승부까지 포함해 3무5패가 됐다.

아자디 스타디움이 처음이었던 황인범은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경기 전에는 관중들이 가득 찼을 때 어려운 경기를 했고, 고지대라서 쉽지 않을 것이란 이야기를 들었다. 막상 경기를 마치고 나니 이기지 못한 게 너무 아쉽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기를 비기기 위해 준비한 게 아니라 승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열심히 뛰었는데 비긴 것이 정말 아쉽다"며 "나중에 다시 한 번 이곳에서 경기를 하게 되면 그때는 꼭 이기겠다. 오늘 뛴 선수들 모두 경기를 마치고 같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그래도 '원정팀의 지옥'이라고 불리는 어려운 이란 원정에서 승점 1점을 추가한 점은 긍정적이다. 2승2무(승점 8)가 된 한국은 이란(3승1무 승점 10)에 이어 A조 2위를 유지했다. 조 2위까지 카타르월드컵 본선에 직행한다.

황인범은 지난 7일 시리아와 3차전에서 선제골을 넣는 등 10월 2연전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다. 기습적인 중거리슛과 적재적소에 찔러주는 패스가 날카로웠다.

이에 대해선 "앞선 경기들에 비해 찬스들을 많이 만들어낸 점은 긍정적이다. 상대편이 내려앉아 수비적으로 나올 때 어떻게 경기를 풀어나가고 상대 진영에서 어떻게 경기를 진행할 건지 선수들끼리 많은 대화를 통해 대응한 점이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향후 경기에서도 이런 부분들을 이어가고 결정력을 정교하게 가다듬으면 더 강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끝으로 (황)희찬이나 (손)흥민이 형의 능력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나를 비롯한 모든 미드필더 선수들이 뛰어난 공격진을 위해 잘 맞춰서 경기를 해야 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 다가오는 11월 경기에선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3_0001611181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