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4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이해인(16·한강중), 김예림(18·수리고) 임은수(18·신현고)가 새 시즌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세 선수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13일 2021~2022시즌 프로그램 곡을 공개했다.

지난 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0위를 기록해 성공적인 시니어 데뷔전을 치른 '피겨 샛별' 이해인은 쇼트 프로그램으로 지난 시즌 호평을 받았던 '아베 마리아'를 다시 사용한다.

새로운 프리 프로그램은 피겨 여왕 김인연의 프로그램으로 잘 알려진 '오마주 투 코리아'다. 두 곡 모두 피겨 국가대표 출신인 안무가 신예지 작품이다.

이해인은 "오마주 투 코리아는 안무가 선생님의 추천으로 선택했다. 올림픽 시즌에는 개최국이나 자신의 국가와 관련된 선곡을 하는 선수들이 많은데, 한국을 대표하는 음악 ‘아리랑’을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시즌 준비 기간 달리기 등 야회 체력 훈련에 집중적으로 매진하며 체력을 키우는 데 힘썼다. 긴 시즌이 기다리고 있음으로 체력 관리를 통해 매 대회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11위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티켓을 두 장 획득하는 데 기여한 김예림은 새로운 프리 프로그램으로 오페라 투란도트의 아리아 '공주는 잠 못 이루고'를 선택했다.

안무는 김연아의 안무가로 잘 알려진 데이비드 윌슨이 맡았다. 쇼트 프로그램은 지난 시즌 선보인 '사랑의 꿈'을 그대로 사용한다.

김예림은 "클라이막스의 강력한 선율에 맞춰 내가 가진 모든 힘을 쏟아내는 프로그램"이라며 "기존에 해왔던 서정적인 프로그램에 비해 감정의 폭이 커 이런 감정들의 표현을 완성하는 데 중점을 두고 연습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시즌은 내 피겨 선수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시즌이 될 것이다.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결과로 마무리하고 싶다"고 의지를 보였다.

2018년 ISU 시니어 그랑프리 5차대회에서 김연아 이후 최초로 메달을 땄던 임은수는 쇼트 프로그램을 바꿨다.

영화 '물랭 루즈'의 음악인 '록산느의 탱고'를 선택했고, 안무는 신예지가 맡았다.

프리 프로그램은 지난 시즌 '에덴의 동쪽' OST를 그대로 쓴다.

임은수는 "록산느의 탱고는 오래전부터 쭉 마음에 담아왔던 음악인데, 올림픽 시즌을 맞아 선택했다"며 "이번 쇼트프로그램은 그동안 시도했던 장르와는 또 다른 스타일의 음악과 안무라고 생각한다. 강하고 힘있게 안무를 끌고 나갈 수 있도록 중점을 뒀다"고 했다.

그러면서 "점프 성공률을 높이는 것을 포함해 비점프 요소, 안무 수행 모두 빠짐없이 해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올림픽 출전하는 것을 목표로 후회가 남지 않도록 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해인과 김예림, 임은수는 이달 개막하는 ISU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로 새 시즌을 시작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3_0001612279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