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3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KT 위즈가 선발 소형준의 역투를 앞세워 연패를 벗어났다.

KT는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6-2 승리를 거뒀다.

2연패를 벗어난 1위 KT(72승7무52패)는 정규시즌 우승을 향해 다시 고삐를 죄었다.

3연승이 좌절된 두산(64승5무60패)은 4위를 유지했다.

KT 선발 소형준이 6이닝 7피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 호투로 시즌 6승(6패)째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배정대가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을 수확하고, 유한준이 4타수 3안타 2득점으로 거들었다.

두산 선발 최원준은 5⅓이닝 10피안타 1볼넷 7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3패(12승)째를 당했다. 5연승도 끊겼다.

KT는 2회 선제점을 뽑았다.

2사 후 유한준과 배정대가 연속 안타로 일군 1, 2루 찬스에서 오윤석이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렸다. 우익수 박건우가 글러브를 내밀었지만 타구는 뒤로 빠져나갔다.

0-2로 끌려가던 두산은 3회 2점을 얻어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정수빈과 호세 페르난데스의 안타로 연결한 무사 1, 3루에서 박건우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만회했다. 김재환의 볼넷으로 계속된 1사 만루에서는 박계범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쳤다.

그러자 KT가 4회 곧바로 2-2의 균형을 깼다.

유한준과 배정대, 심우준의 안타로 엮은 1사 만루에 등장한 황재균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팀에 1점 차 리드를 안겼다.

아슬아슬하게 앞서던 KT는 6회 추가점을 냈다. 1사 후 배정대가 3루타로 찬스를 만들었다. 이번에도 우익수 박건우가 낙구지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

이어 대타 박경수가 볼넷으로 걸어나갔고, 1사 1, 3루에서 심우준이 적시타를 쳐 3루 주자 배정대를 불러들였다.

흐름을 잡은 KT는 4-2로 앞선 7회 제라드 호잉의 몸에 맞는 공과 유한준의 2루타로 연결한 1사 2, 3루에서 배정대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상대 폭투 등으로 2점을 더 가져가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KT는 6-2로 앞선 9회 마무리 김재윤을 올려 승리를 지켜냈다. 김재윤은 2사 후 박지훈에 중전 안타를 맞았지만 장승현을 삼진으로 잡아내고 경기를 끝냈다.

두산 타선은 산발 8안타로 2점을 얻어내는데 그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4_0001614297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