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9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을 앞두고 여자축구대표팀이 내달 2일 해외파를 포함해 재소집된다.

대한축구협회는 30일 "지소연(첼시), 이금민(브라이튼)이 2022년 1월2일 남해 스포츠파크에서 재소집되는 여자대표팀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유럽파 조소현(토트넘), 이영주(마드리드CFF)는 1월11일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지난 20일부터 30일까지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국내파 중심으로 훈련을 진행했다.

벨호는 새해를 앞두고 잠시 해산한 뒤 2022년 1월2일 남해 스포츠파크에서 재소집된다.

남해 훈련에는 이은영(고려대)이 제외되고, 지소연 등 해외파가 합류한다.

벨 감독은 1월10일 아시안컵에 나설 23명의 최종 명단을 발표하고, 1월15일 결전지인 인도로 출국한다.

2022 여자 아시안컵은 총 12개 팀이 참가해 내년 1월20일부터 2월6일까지 인도에서 열린다.

조별리그 C조에 속한 한국은 일본, 베트남, 미얀마와 경쟁한다.

이번 대회에서 5위 안에 들면 2023년 호주와 뉴질랜드가 공동개최하는 FIFA 여자월드컵 본선 출전권을 딴다.

한국의 여자 아시안컵 역대 최고 성적은 2003년 대회 3위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