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3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대한항공이 선두를 질주했다.

대한항공은 30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현대캐피탈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9-27 25-21 25-17)으로 이겼다.

3연승을 달리며 승점 3을 확보한 대한항공은 승점 36으로 단독 1위(12승7패)를 고수했다. 한 경기를 덜 치른 KB손해보험(10승8패 승점 33)과는 승점차 3이 됐다.

3연승이 좌절된 현대캐피탈은 6위(8승11패 승점 25)에서 움직이지 않았다.

대한항공 임동혁은 양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26점(공격 성공률 61.53%)를 올렸고, 정지석이 15점으로 거들었다. 곽승석도 8점을 지원했다.

1세트부터 치열한 시소싸움이 벌어졌다.

대한항공이 16-16에서 정지석의 오픈 공격으로 앞섰지만, 현대캐피탈은 곧바로 전광인의 시간차로 균형을 맞췄다.

현대캐피탈이 전광인의 블로킹으로 22-21 리드를 잡자, 대한항공은 곽승석의 퀵오픈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승부는 듀스로 이어졌다.

23-24에서 정지석의 오픈 공격으로 어깨를 나란히 한 대한항공은 26-27에서 임동혁의 오픈 공격, 곽승석의 블로킹으로 세트 포인트에 올라섰다. 이어 임동혁의 후위공격으로 길었던 1세트를 마무리했다.

2세트도 대한항공의 차지였다.

19-18에서 임동혁의 후위공격으로 20점에 도달하고, 정지석의 퀵오픈으로 한 점을 더 얻었다. 22-20에서 정지석의 오픈 공격으로 도망간 대한항공은 23-21에서 임동혁의 퀵오픈과 상대 범실로 세트를 정리했다.

기세를 올린 대한항공은 3세트에서 경기를 끝냈다.

대한항공은 11-12에서 임동혁의 퀵오픈을 시작으로 곽승석과 임동혁의 연속 블로킹, 정지석의 후위 공격 등 내리 4점을 뽑아냈다. 19-16에서 곽승석과 임동혁이 연거푸 후위 공격으로 점수를 보탠 대한항공은 24-17에서 정지석의 다이렉트킬로 마지막 25점째를 올렸다.

현대캐피탈은 히메네즈가 11점, 전광인이 10점을 기록했다. 7점에 머문 허수봉의 공격성공률은 31.57%에 그쳤다.

수원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부 경기에서는 현대건설이 GS칼텍스를 세트 스코어 3-1(22-25 25-20 25-23 25-18)로 눌렀다.

6연승을 내달린 현대건설은 굳건한 1위(18승1패 승점 54)를 지켰다.

3위 GS칼텍스(11승8패 승점 34)는 2021년 마지막 경기에서 3연패에 빠졌다.

현대건설은 1세트에서 역전을 당했다.

21-17에서 연달아 7점을 빼앗겼다. 야스민의 서브와 이다현의 공격이 빗나간 뒤 상대 권민지와 강소휘, 유서연에게 연거푸 점수를 허용했다.

순식간에 역전한 GS칼텍스는 24-22에서 유서연의 퀵오픈으로 1세트를 따냈다.

그러나 현대건설의 저력은 2세트에서 본격적으로 나타났다. 블로킹이 살아나면서 공격도 활기를 찾았다.

18-18에서 양효진의 연속 득점으로 20점에 올라선 현대건설은 모마의 퀵오픈을 야스민이 블로킹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23-20에서는 야스민과 상대 범실로 2세트를 마무리해 세트 균형을 맞췄다.

현대건설은 GS칼텍스의 추격을 저지하고 3세트도 챙겼다.

17-17에서 정지윤이 모마의 후위공격을 가로 막은 뒤 야스민의 서브 에이스로 한 점을 더 따냈다. 20-19애서는 이다현의 속공, 21-20에서 황연주의 퀵오픈이 터지며 동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23-22에서는 양효진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GS칼텍스는 강소휘의 오픈 공격으로 다시 한 점차로 따라붙었지만 23-24에서 유서연의 서브가 벗어나며 3세트를 내줬다.

흐름을 끌고 온 현대건설은 4세트에서 야스민과 황민경, 양효진이 연달아 득점을 올리면서 19-8로 11점 차까지 달아났다.

GS칼텍스는 12-21에서 모마를 앞세워 5점 차까지 추격했지만 이미 벌어진 점수 차를 극복하기엔 역부족이었다.

현대건설은 23-18에서 야스민의 오픈 공격에 이은 블로킹 득점으로 2021년 마지막 경기 승리를 확정했다.

야스민은 블로킹 3개와 서브 에이스 1개 등을 포함해 27점으로 활약했다. 양효진도 블로킹 3개를 올리며 17점을 기록했고, 황민경과 정지윤도 각각 14점, 11점으로 힘을 냈다.

현대건설은 블로킹(11-6), 서브(6-4)에서 모두 GS칼텍스를 압도했다.

GS칼텍스는 모마가 28점으로 분전하고, 강소휘와 유서연이 각각 12점을 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