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8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활약을 앞세워 6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맨유는 3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1~2022 EPL 20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13라운드 첼시전부터 6경기 연속 무패다. 9승 4무 5패로 승점 31이 된 맨유는 7위에서 6위로 점프했다. 승점 30(9승 3무 5패)인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이 7위로 내려갔다.

맨유는 12라운드까지 5승 2무 5패, 승점 17로 7위에 머물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을 경질했다. 마이클 캐릭 코치가 잠시 감독대행을 맡았고, 6일부터 랄프 랑닉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다.

랑닉 감독이 사령탑에 오른 이후 맨유는 리그 4경기에서 3승 1무를 거뒀다.

맨유는 전반 8분 스콧 맥토미니의 중거리 슛으로 선제점을 뽑았다. 호날두의 발에 맞고 흐른 볼을 맥토미니가 중거리 슛으로 연결했다. 호날두는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전반 27분에는 제이든 산초의 오른발 슛으로 2-0 리드를 잡았다. 이 슈팅이 번리 수비수를 맞고 들어간 것이 확인돼 자책골로 기록됐다.

호날두는 전반 35분 쐐기골을 터뜨렸다. 맥토미니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호날두가 오른 발로 골문에 밀어넣었다.

번리는 전반 38분 만회골을 넣었지만, 추가골을 넣지 못해 패배의 쓴 잔을 들이켰다.

번리는 1승 8무 10패로 20개 구단 중 18위에 머물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