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1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KBO리그 SSG 랜더스에서 5시즌을 뛴 뒤 은퇴한 제이미 로맥(36)이 고향 캐나다의 학생 야구팀 코치를 맡았다.

캐나다 학생 야구팀 '더 그레이트 레이크 캐나디언스(The Great Lake Canadians·GLC)는 31일(한국시간) "로맥을 풀타임 플레이어 퍼포먼스 디렉터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로맥은 내야 수비와 타격을 가르친다.

GLC는 로맥의 고향인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에 있는 학생 야구팀이다. 18세 이하, 17세 이하, 15세 이하, 14세 이하 팀을 운영한다.

로맥은 GLC를 통해 "캐나다 야구를 이끌어 갈 다음 세대가 성장하는 곳에서 일하게 돼 무척 기쁘다. 나는 런던에서 성장했고, 이 지역 학생들을 위해 봉사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며 "캐나다 최고의 야구 선수 육성 기관인 GLC에서 나의 경험을 모두 쏟아부어 선수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A. B. 루카스 고등학교를 졸업한 로맥은 2003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4라운드에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지명을 받아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4년 LA 다저스에서 빅리그 데뷔에 성공한 로맥은 메이저리그에 자리를 잡지 못했고, 아시아 무대로 눈을 돌렸다. 그는 2016년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에서 뛰었다.

2017년 SSG의 전신인 SK 와이번스 유니폼을 입은 로맥은 한국에서 기량을 꽃피웠다.

로맥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시즌 동안 통산 626경기에 출전, 타율 0.273 155홈런 409타점의 성적을 남겼다. 155홈런은 SSG 역대 외국인 선수 최다 기록이고, 타이론 우즈(174개), 제이 데이비스(167개)에 이어 KBO리그 역대 외국인 선수 3위에 해당한다.

2018년에는 SSG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하기도 했다.

로맥은 2021시즌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하기로 결심했다. SSG는 새로운 외국인 타자로 케빈 크론을 영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