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타자들은 잘 쳤고, 마운드는 양현종의 이탈에도 견고했다. KIA 타이거즈가 화끈한 타격을 선보이며 LG 트윈스와의 주말 3연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KIA는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LG전에서 10-1 완승을 거뒀다. KT 위즈와의 주중 3연전을 2승1패의 위닝 시리즈로 장식한 KIA는 6연승을 달리던 LG의 질주마저 멈춰 세웠다.

18승17패가 된 KIA는 이날 경기가 없던 삼성 라이온즈(18승17패)와 공동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KBO리그 역대 4번째이자 최연소 150승을 바라봤던 KIA 선발 양현종은 5-0으로 앞선 3회말 2사 1,2루에서 헤드샷 퇴장을 당해 기록 달성을 다음으로 미뤘다. 공에 맞은 박해민은 다행히 큰 부상을 피했다.

급하게 마운드에 오른 두 번째 투수 윤중현이 탈삼진 3개 포함 1⅓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5번 타자 최형우가 안타 2개로 4타점을 쓸어담았다. 최형우의 올 시즌 첫 3타점 이상 경기다. 소크라테스는 5타수 4안타를 쳤다.

LG는 7연승 도전이 실패했다. 21승15패로 두산 베어스(20승14패)에 승률에서 밀려 순위가 3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2군에서 조정을 마치고 복귀한 선발 임찬규는 2⅓이닝 4피안타 4실점으로 무너졌다. LG 투수들은 이날만 11개 사사구와 12개의 안타를 헌납했다.

KIA는 3회초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1사 1,2루에서 박찬호와 나성범이 더블 스틸로 임찬규를 압박했다. 임찬규는 박동원에게 볼넷을 내줘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타석에 들어선 최형우는 1루수 옆을 스치는 2루타로 주자 2명을 불러들였다. 이때 LG의 중계 플레이 실수를 틈타 1루 주자 박동원까지 홈에 쇄도하면서 KIA가 3-0으로 앞섰다.

계속된 1사 3루에서 황대인의 희생 플라이 때 1점을 추가한 KIA는 소크라테스-이우성의 안타로 3회에만 5점을 쌓았다.

LG는 3회말 2사 만루를 만들었지만 김현수가 양현종의 퇴장 직후 올라온 윤중현에게 2루 땅볼로 물러나 추격에 실패했다.

계투진의 호투 속 넉넉한 리드를 이어가던 KIA는 6회 3득점으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3점을 내는 동안 KIA가 친 안타는 1개 뿐이었다. LG는 볼넷 4개에 스스로 무너졌다.

7회 1점을 빼앗긴 KIA는 8회 황대헌, 소크라테스의 적시타로 10-1까지 치고 나가며 LG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