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수원=뉴시스]김주희 기자 = 작별을 고한 '선수' 유한준(41)에게 팬들은 마지막까지 뜨거운 사랑을 보여줬다.

유한준은 14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와 KT 위즈 경기에서 은퇴식을 치른다.

프로 선수 생활 18년의 마침표다. 2004년 현대 유니콘스에서 KBO리그에 입성한 그는 넥센 히어로즈를 거쳐 KT 위즈에서 뛰며 통산 1650경기 타율 0.302, 151홈런 883타점의 성적을 남겼다.

지난해 11월 팀의 창단 첫 통합 우승을 이끈 뒤 은퇴를 발표했다. 그는 "(우승 확정 후)후배들이 헹가래를 쳐주는데 '이제 됐다'는 생각이 들더라"며 은퇴를 결심한 순간을 밝히기도 했다.

그리고 어느덧 6개월이 지났다. 이제는 선수가 아닌 '프런트 유한준'이 낯설지 않다.

그래도 팬들의 마음은 조금 다르다.

이날 수원 구장 앞에 등장한 '시위차'가 그 마음을 대변한다.

일반적인 트럭시위와는 차원이 다르다.

"유한준 은퇴금지"라고 쓰여진 트럭에는 "유한준은 팬들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60살까지 현역 도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팬들 앞에 나와 해명하라!"는 메시지가 띄워져 있다.

그만큼 더 오래오래 '선수 유한준'을 보고 싶은 팬들의 진심과 사랑이 듬뿍 묻어난다. "팬들은 오늘도 아쉬움에 울고 있다"는 멘트까지 완벽하다.


팬들이 선수들을 응원하며 보내는 '커피차'도 평범하지 않다. 팬들은 '커피차' 대신 유한준을 위한 '콜라차'를 선물했다.

현역 시절 몸 관리를 위해 탄산음료를 먹지 않는 걸로 유명했던 유한준을 위한 센스있는 선물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한준은 '콜라차' 이야기가 나오자 밝게 웃었다.

"그런 이미지가 좀 있다. 현역시절에 콜라를 아예 안 마신 건 아니고, 즐겨찾지 않았다"는 유한준은 "몸 관리 잘한다는 이미지가 부합돼 팬들께서 좋게 봐주신 것 같다"고 고마워했다.

그러면서 "이제 현역에서 은퇴했으니 여태까지 몸관리를 했던 것보다 너그럽게 하라고 하신 것 같아서 나도 많이 웃었다"며 큰 웃음을 지었다.

현역 유니폼을 벗은 뒤엔 철저했던 자기관리에도 조금은 여유를 두고 있다. "콜라는 똑같이 즐겨찾진 않지만, 먹고 싶을 땐 먹는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