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토종 에이스 안우진의 쾌투를 앞세워 삼성 라이온즈와의 3연전을 모두 쓸어담는데 성공했다.

키움은 2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안우진의 호투와 6회에만 4점을 올린 타선의 집중력에 힘입어 6-1로 승리했다.

삼성과의 3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한 키움은 42승째(1무 27패)를 수확해 이날 비로 경기를 치르지 않은 선두 SSG 랜더스(43승 3무 24패)를 2경기차로 추격했다.

삼성은 32승 37패를 기록했다.

안우진의 호투가 단연 빛난 한 판이었다. 안우진은 7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이어가는 등 7⅓이닝 5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삼진 4개를 잡았고, 볼넷은 1개만 내줬다.

안우진은 빠른 직구와 슬라이더를 주무기로 삼고, 커브로 상대 타자의 타이밍을 빼앗았다. 삼성 구단 집계에 따르면 안우진의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59㎞였다. 구장 전광판에는 시속 160㎞까지 찍혔다.

삼성 원태인과의 토종 에이스 맞대결에서도 판정승을 거둔 안우진은 시즌 8승째(4패)를 수확해 다승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삼성 우완 영건 원태인은 6이닝 8피안타 5탈삼진 3볼넷 5실점으로 흔들려 시즌 5패째(3승)를 떠안았다.

키움은 1회초 김준완의 안타와 김휘집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이정후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안우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안우진은 3회초 야수 실책과 볼넷으로 만든 2사 1, 2루의 위기에서 실점하지 않는 등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4회부터 7회까지는 한 타자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았다.

키움 타선은 6회에만 4점을 올리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키움은 6회초 김혜성, 송성문의 연속 안타와 전병우의 희생번트, 이지영의 고의4구로 베이스를 가득 채웠다. 1사 만루의 찬스에 타석에 들어선 이병규는 우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3루타를 작렬, 키움의 4-0 리드를 견인했다.

이용규의 볼넷으로 이어간 1사 1, 3루에서 김준완의 내야 땅볼로 이병규가 홈을 밟으면서 키움은 1점을 더 올렸다.

키움은 8회 안우진이 흔들리면서 추격하는 점수를 줬다. 송준석, 김호재에 안타를 맞으면서 1사 1, 3루를 자초한 안우진은 김현준에 좌전 적시타를 맞았다.

결국 키움 벤치는 100개의 공을 던진 안우진을 교체했다. 뒤이어 등판한 김재웅은 대타 김재성에게 안타를 맞고 만루 위기에 놓였지만, 호세 피렐라에 병살타를 유도해 이닝을 끝냈다. 안우진의 실점도 늘지 않았다.

키움은 9회초 2사 3루에서 이정후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