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서 주장 완장을 차게 된 김진수(30·전북)가 지난해 3월 일본에 당한 0-3 참패를 떠올리며 설욕을 다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9일 일본에서 막을 올리는 동아시안컵에 출전한다.

한국은 20일 중국전을 시작으로 24일 홍콩, 27일 일본과 차례로 승부한다. 대회 4연패를 노리는 한국에 가장 큰 적수는 개최국 일본이다.

지난해 3월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일본과 평가전에서 0-3 참패를 당했기 때문에 우승뿐 아니라 설욕을 위한 의지도 강하다.

김진수는 중국전을 하루 앞둔 19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이전 일본과의 경기를 텔레비전으로 봤다. 꼭 이겼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응원했지만 축구는 잘 될 때도, 안 될 때도 있다. 팬들이 원하는 결과, 내용을 가져오지 못할 때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일전은 꼭 결과가 중요한 경기이기 때문에 한일전뿐 아니라 앞서 2경기도 마찬가지로 꼭 승리하겠다. 마지막 한일전 경기도 우리가 꼭 승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보탰다.

김진수는 손흥민(30·토트넘)을 대신해 캡틴을 맡았다. 처음이다. 이번 대회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기간에 열리는 대회가 아니기 때문에 유럽파가 합류하지 않았다.

김진수는 "연령별 대표팀에서 주장을 해본 적은 있지만 A대표팀에선 처음이다. 나라를 대표하는 대표팀에서 주장을 맡는다는 건 영광"이라며 "새로운 친구도 있고, 기존 친구도 있다. 큰 틀은 바뀌지 않는다. 모두 책임감을 가지고 훈련하고 있다. 분위기는 상당히 좋다"고 했다.

한국은 수비의 핵심 전력 없이 이번 대회에 나선다. 유럽에서 뛰고 있는 김민재(페네르바체)는 일찌감치 전력에 포함되지 않았고, 엔트리에 들었던 중앙 수비수 김영권(울산)은 위장염 증세로 불참을 결정했다.

수비수 김진수의 부담이 그만큼 커졌다.

이에 대해선 "많은 선수의 변화가 있었다"면서도 "우리가 추구하는 축구는 달라지지 않는다. 남은 기간 잘 준비하고, 미팅을 통해서 감독님이 주문하는 걸 잘 이해하면 된다. 새로운 선수들과 기존 선수들이 얼마나 잘 융화하느냐가 둘의 자리를 메우는 방법이 될 것이다"고 했다.

목표에 대해선 "당연히 우승이다. 이전 이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기 때문에 많은 팬들이 기대하고 있다. 선수들도 잘 알고 있어서 그게 가장 큰 동기부여"라고 했다.

한편, 여름 이적시장에서 전북 현대 잔류를 결정한 것에 대해선 "월드컵 등 많은 게 있었지만 김상식 감독님과 가족 때문에 남은 게 컸다"고 했다.

2014 브라질월드컵,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모두 부상으로 낙마했던 그는 "이번 월드컵이 나한테 의미가 와 닿는다. 아직 시작하지 않았지만 그때까지 잘 준비해야 한다. 어떤 플레이을 할지 나도 궁금하다. 우리 대표팀이 높은 곳까지 올라가는 게 첫 번째 목표"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