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김천=뉴시스] 박홍식 기자 = 김천상무가 수원삼성과 원정 경기에서 값진 승점 1점을 따냈다.

31일 김천상무프로축구단에 따르면 전날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5R 수원삼성과 원정 경기에서 0대 0으로 비겼다.

이날 경기에서 김천상무는 공식 서포터즈 수사불패와 김천시 서포터즈가 원정 경기 처음으로 합동 응원전을 벌이며 선수들의 사기를 북돋았다.

김천은 4-1-2-3 포메이션으로 인천에 맞섰다.

서진수-김지현-김한길이 1선을 맡았고 2선은 박상혁-권혁규-정현철이 꾸렸다.

포백라인은 유인수-송주훈-연제운-강윤성이 책임졌고 골문은 구성윤이 지켰다.

김천의 선축으로 시작된 전반,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양 팀은 전반 30분 동일한 슈팅 4회로 팽팽하게 맞섰다.

김천은 미드필더 권혁규, 박상혁, 김지현을 중심으로 공격을 펼쳐나갔다.

전반 32분, 김지현은 상대 수비의 실수를 틈타 공격을 시도했지만 불발됐다.

전반 40분, 김천은 이른 교체를 진행했다.

서진수를 빼고 김경민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45분 동안 양 팀은 동일하게 슈팅 7회, 유효 슈팅 3회를 기록하며 전반을 마쳤다.

수원의 선축으로 시작된 후반, 김천은 박상혁-권혁규를 빼고 한찬희-이영재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양 팀은 선수 교체를 통해 전력 변화를 꾀했고 전반보다 더욱 치열하게 공방전을 이어나갔다.

후반 종료 막바지 김천은 명준재의 파울로 수원에 페널티킥을 내줬지만 구성윤 골키퍼가 막아내며 0대 0으로 경기를 마쳤다.

김태완 감독은 "무더운 날씨 속에 선수들이 끝까지 열심히 했다. 원정에서 승점 1점을 따서 고맙게 생각한다. 잘 회복해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천은 8월 2일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포항스틸러스와 맞대결을 치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