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한국 남자 배구대표팀 임도헌 감독이 발리볼챌린저컵에서 3위에 오른 후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배구대표팀은 31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체코와의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챌린저컵' 3·4위전에서 3-2(25-19 25-16 24-26 23-25 22-20)로 진땀승을 거뒀다.

한국은 지난 30일 튀르키예와의 준결승전에서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대회 우승팀에 주어지는 2023년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출전권을 노리던 한국대표팀의 도전도 무산됐다. 한국은 3·4위전에서 체코의 높이에 고전했지만, 마지막 5세트를 승리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임동혁은 서브에이스 4개, 블로킹득점 1개를 포함해 33점을 올려 승리를 이끌었다. 임성진과 최민호는 각각 15점, 10점을 기록해 승리에 힘을 보탰다.

임도헌 감독은 "최고참 한선수부터 박경민 등 어린 선수들까지 정말 열심해줘서 고맙다. 사실 대표팀 경기를 하는 게 어렵다. 몸관리를 해야할 시기에 대표팀에 들어와서 경기를 하면 컨디션 올리는 것이 힘들다.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 국내서 국제대회를 하니 책임감을 더 가진 것 같다.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3세트에서 흔들린 것에 대해 "황경민이 종아리에 경련이 왔다. 근육이 약간 찢어진 것 같다. 또 리시브가 잘 안되다보니 공격이 한쪽으로 몰릴 수밖에 없었다. 그래도 잘 이겨냈다고 생각한다. 끝까지 잘 버텨줬고 잘 마무리 해서 좋다"고 말했다.

기회를 많이 못준 선수들에게는 미안하다고 했다.

그는 "이번 대회를 통해 국제대회를 처음 경험하는 선수도 있다. 임동혁, 황택의에게도 미안하다. 특히 동혁이는 허수봉 못지 않은 실력을 갖고 있는 선수다. 앞선 두 경기에서 기회를 못줬지만, 오늘 잘해줘서 마음이 편하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가장 큰 소득은 '경험'이라고 했다.

임 감독은 "경험이 가장 큰 소득이다. 동혁이가 말한대로 해법을 스스로 찾아야 한다. 이번 대회를 통해 선수들이 해법을 찾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젊은 선수들이 잘해준 건 고무적이다. 좋은 경험이 됐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풀어야할 숙제도 남아 있다고 했다.

임 감독은 "센터의 신장이 작아 아무리 열심히 해도 쉽지 않다. 서브를 잘 공략해서 이단으로 올라가는 공격시 블로커들이 원바운드로 막고 디펜스로 반격을 시작하는 것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대표팀은 오는 7일부터 태국에서 열리는 아시아배구연맹컵에 출전한다.

임 감독은 "선수들이 2주 동안 쉬지 못했다. 이틀 정도 쉬고, 8월3일, 4일 훈련할 계획이다. 5일 출국할 예정이다. 8일 경기가 있다. 체력이 되는 선수 위주로 기용을 하면서 로테이션으로 운영을 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