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화성=뉴시스]안경남 기자 = 2022 카타르월드컵에 도전하는 프로축구 K리그1 득점왕 조규성(24·전북)이 최종 평가전에서 활발한 움직임과 함께 결승골을 도우며 벤투호 원톱 자격을 입증했다.

조규성은 11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에 선발로 출전해 후반 27분까지 뛰다 오현규(수원)와 교체됐다.

지난 7월27일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챔피언십(동아시안컵) 일본전(한국 0-3 패) 이후 오랜만에 선발 기회를 잡은 조규성은 소속팀 동료인 송민규(전북)의 결승골을 도우며 한국의 1-0 승리를 견인했다.

스리톱의 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격한 조규성은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전방부터 상대 선수들을 강하게 압박했다.

탄탄한 피지컬을 갖춘 아이슬란드의 수비수를 상대로도 절대 밀리지 않았다.

결국 조규성이 선제골을 도왔다.

전반 26분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한 조규성은 전반 32분 권창훈(김천)이 찔러준 침투 패스를 받아 상대 페널티박스 우측 지역에서 수비수를 한 차례 따돌린 뒤 왼발 크로스로 반대편에 있던 송민규의 정확한 헤딩골을 도왔다.

조규성의 위치 선정과 침착함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이어 전반 35분엔 홍철(대구)의 크로스를 머리에 맞췄으나,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후반에도 조규성은 뛰고 또 뛰었다. 후반 4분엔 패스가 다소 길게 연결됐으나, 끝까지 공을 쫓는 투혼을 발휘했다.

하지만 마무리는 아쉬웠다. 후반 19분에도 교체로 들어온 김태환(울산)의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문 옆으로 흘렀다.

오프사이드에 걸렸지만, 후반 24분에는 오른발 발리슛이 골문 위로 향했다.

지난해 9월 파울루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고 레바논과의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을 통해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조규성은 올해 1월 터키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한국 5-1 승)에서 데뷔골을 터트리며 주목받았다.

이후 데뷔골 포함해 이날 경기까지 A매치 16경기 4골을 기록 중이다.

K리그1에서도 올해 김천 상무와 원소속팀인 전북 현대에서 17골을 터트리며 생애 첫 득점왕에 오르는 등 뜨거운 한 해를 보냈다.

주전 스트라이커 황의조(올림피아코스)가 부진에 빠지면서 조규성의 역할도 더 커질 거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올여름 지롱댕 보르도(프랑스)를 떠나 노팅엄 포레스트(잉글랜드)로 이적한 황의조는 구단주가 같은 그리스 프로축구 올림피아코스로 임대됐으나, 단 한 골도 넣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손흥민(토트넘)도 수술로 정상 컨디션이 아니라 전방부터 많이 뛰어줄 수 있는 조규성이 선택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큰 무대 경험이 부족해 벤투 감독이 월드컵에서 황의조 대신 조규성을 전면에 내세울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