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수원 삼성을 K리그 1부에 극적으로 잔류시킨 오현규(21)가 손흥민 대체 선수 자격으로 카타르 현지로 떠난다. 정식 명단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손흥민 회복 속도가 느릴 경우 전격적으로 월드컵에 출전할 수도 있다.

벤투 감독은 12일 월드컵 대표팀 명단 발표 기자회견장에서 발언 기회를 자청해 오현규를 카타르로 데려가겠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26명 영상이 끝난 뒤 "방금 보여드린 월드컵 최종 명단 26명 이외에 추가로 함께 갈 선수가 있다. 오현규 선수"라며 "이 선수는 최종 명단에는 없지만 면담해서 상황을 전달했다. 오현규는 카타르에서 팀과 함께 훈련할 예정이다. 선수단에 이상이 없으면 명단에서 제외되지만 혹시 연관된 선수에게 특이 사항이 발생하면 명단에 추가된다"고 설명했다.

벤투 감독은 오현규가 손흥민이 명단에서 빠질 경우 투입할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현규를 카타르에 데려가는 것이 손흥민 부상과 관련 있느냐는 질문에 "맞다"면서도 "오로지 그것 때문에 가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벤투 감독은 "오현규는 기술이 좋고 피지컬이 강하다 활동량도 좋다. 빠르고 경합도 잘 한다"며 "관찰해온 선수라 소집했다. 소집 훈련 후 관찰하면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소집 때 A대표팀에 처음 뽑힌 오현규는 전날 아이슬란드전에서 인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후반 27분 조규성과 교체돼 데뷔전을 치른 오현규는 데뷔골을 넣을 뻔했다. 오현규는 후반 35분 나상호의 크로스를 향해 몸을 날렸지만 긴장한 탓에 힘이 들어갔는지 정확하게 갖다 대지 못했다.

경기 후 오현규는 벤투 감독의 축구가 재미있다면서 월드컵 무대에서 포르투갈의 후벵 디아스, 우루과이의 (로날드) 아라우호 등 대형 수비수와 맞붙어보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2001년생인 오현규는 올 시즌 K리그1 38경기에 출전해 14골3도움을 기록했다. 이는 K리그1 득점 7위 기록이자 수원 팀 내 최다 득점 기록이다. 오현규는 연령별 대표팀(U15, 17, 20, 23)을 차례대로 거쳐 이번에 A대표팀에 처음 발탁됐다. 185㎝ 장신 공격수인 오현규는 큰 체격을 바탕으로 한 적극적인 몸싸움과 저돌적인 플레이가 강점이다.

경쟁자로 꼽혔던 양현준과 엄원상을 꺾고 카타르 현지로 가게 된 오현규가 극적으로 명단에 포함돼 월드컵 무대에서 뛰게 될지 주목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