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이명동 기자 = '축구 황제' 펠레(브라질)가 82세를 일기로 별세해 더 이상 그를 상징하는 '펠레의 저주'가 이어질 수 없게 됐다.

펠레의 저주는 월드컵 등 국제 대회에서 펠레의 예측과는 반대 결과가 나온다는 속설이다. 실제로 펠레가 예언한 경기는 결과가 예언과 다르게 나온 경우가 많았다.

저주의 시작은 1966 잉글랜드 월드컵이었다. 그는 브라질이 우승할 것으로 예측했지만 브라질은 1승2패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축구 역사상 유일하게 세 번의 월드컵 트로피(1958·1962·1970)를 들어 올린 펠레가 한번 우승컵을 놓친 이유다.


지난 1977년에는 20세기 월드컵에서 아프리카 우승국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아프리카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첫 준결승 진출을 경험했다. '아프리카 돌풍'을 일으킨 모로코는 대륙 최고 성적인 4위를 기록했다.

펠레는 지난 11월 브라질 축구대표팀에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트로피를 가져오라"고 격려했다. 월드컵에서 브라질 대표팀은 크로아티아 대표팀과 8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고배를 마셨다.

한국에 관한 예언도 있었다. 펠레는 지난 2002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과 스페인 8강전 뒤에 "한국이 결승전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독일과의 준결승에서 0대1로 패배하고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또 2006 독일 월드컵에서는 한국을 16강에 오를 팀으로 지목했다. 한국은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펠레는 생전 독일 '점쟁이 문어' 파울이나 영국 BBC '인간 문어' 서튼에 비교되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그러나 모든 예측이 저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펠레는 유로 2008에서 스페인이 우승할 것으로 점쳤고 실제로 스페인은 유로 2008 대회의 주인이 됐다.


또 호날두를 두고 "그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 유럽 최고의 공격수"라면서 "혼자서는 유럽 정상을 밟을 수 없다. 모두가 함께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포르투갈은 유기적인 팀플레이로 유로 2016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펠레가 대장암 진행으로 인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했다고 지난 29일 발표되자 전 세계 축구계에서는 애도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ingdong@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