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KB손해보험이 대한항공을 잡고 2연승을 달렸다.

KB손해보험은 24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의 홈경기에서 3-0(25-18 26-24 25-19)으로 완승을 거뒀다.

최근 2연승을 올린 6위 KB손해보험(8승 15패·승점 24)은 5위 한국전력(9승 14패·승점 30)과의 격차를 좁혔다. KB손해보험은 이번 시즌 대한항공을 상대로 3연패 뒤 첫 승을 올렸다.

KB손해보험 외국인 선수 비예나는 26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서브에이스 2개, 블로킹득점 1개를 곁들였다. 공격성공률도 60%에 육박했다.

비예나는 '친정팀' 대한항공의 덜미를 잡았다.

지난 21일 삼성화재전에서 38점이나 기록했던 비예나는 이날 경기에서도 고공폭격을 앞세워 승리에 기여했다.

KB손해보험 황경민과 한성정은 각각 10점을 기록해 승리에 힘을 보탰다.

대한항공은 시즌 19승 5패(승점 55)를 기록해 1위를 달리고 있다.

대한항공 정지석(9점)과 김규민(8점)이 활약했지만, 공격력이 KB손해보험에 미치지 못했다.

KB손해보험은 1세트 초반 비예나의 활약을 앞세워 9-3으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비예나와 황경민의 활약으로 격차를 지킨 대한항공은 21-18에서 비예나의 오픈공격 등으로 4연속 득점을 올려 1세트를 챙겼다.

기선을 제압한 KB손해보험은 2세트 중반부터 근소하게 우위를 보였다. 하지만 24-23에서 임동혁에게 백어택을 내줘 듀스를 허용했다. 하지만 24-24에서 비예나의 오픈공격과 황경민의 서브에이스로 세트스코어를 2-0으로 만들었다.

승기를 잡은 KB손해보험은 3세트에서 9-11로 끌려가며 불안감을 보였다. 하지만 비예나의 퀵오픈과 박진우의 연속 블로킹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후 17-16에서 황경민과 비예나의 득점을 앞세워 21-16으로 점수 차를 벌려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대한항공 외국인 선 링컨은 4득점에 그쳐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