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부산=뉴시스] 박지혁 기자 =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의 베테랑 이적생 김단비가 11시즌 만에 값진 우승반지를 끼게 됐다.

우리은행은 23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벌어진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 3차전에서 부산 BNK를 64-57로 꺾었다.

챔피언결정전 1~3차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한 우리은행은 2017~2018시즌 이후 5년 만에 통산 11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했다.

5년 전 여자프로농구 최초로 챔프전 10회 우승을 달성한 우리은행은 최다 우승 기록을 새로 썼다.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모두 석권하는 통합우승은 이번이 10번째다.

베테랑 김단비는 새롭게 우리은행 유니폼을 입은 첫 시즌 정상에 오르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챔피언결정전 1차전과 2차전에서 각각 23점, 20점으로 가장 많은 점수를 올린 김단비는 이날도 12점 5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활약하며 11시즌만의 챔피언 반지를 끼게 됐다.

동시에 정규리그에 이어 챔피언결정전에서도 최우수선수(MVP)상을 수상했다.

기자단 투표 총 75표 중 63표를 얻어 팀 후배 박지현(11표)을 제쳤다.

2007~2008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15시즌 동안 신한은행의 프랜차이즈 스타로 활약했던 김단비는 지난해 자유계약(FA) 시장에서 우리은행으로 전격 이적했다.

리그 판도를 뒤흔들 대형 FA 이적이었다.

김단비는 위성우 감독을 기대에 부응하며 우리은행이 정규리그 1위에 오르는데 큰 역할을 했고,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상도 받았다.

MVP 외에 블록슛상, 우수수비선수상, 베스트5 등 5관왕에 올랐다.

정규리그 전 경기인 30경기에서 평균 31분55초를 뛰며 평균 17.2점 8.8리바운드 6.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라운드 MVP 3회, 트리플더블 3회를 기록했다. 프로 데뷔 첫 MVP였다.

과거 '신한은행 왕조' 시절 한 자리를 맡았지만 전주원, 정선민, 최윤아, 하은주 등 쟁쟁한 선배들이 많아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다.

팀의 주축으로 자리매김한 이후에는 신한은행의 전력이 예전만 못해 타이틀 경쟁에서 밀렸다.

이에 2011~2012시즌 이후 무려 11시즌 만에 김단비는 챔피언결정전에 정상에 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