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5이닝을 채우지 못해 시즌 4승 달성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 4⅔이닝 6피안타 2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호투를 펼쳤다.

류현진은 팀이 1-0으로 앞선 5회 2사 후 마운드를 내려와 아쉬움을 남겼다.

최근 4경기 연속 홈런을 맞았던 류현진이 올해 실점 없이 경기를 끝낸 건 두 번째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2.62로 낮아졌다.

이날 류현진은 91.1마일(146.6㎞)에 이르는 포심패스트볼과 체인지업, 커브, 커터 등을 던져 보스턴 타선을 봉쇄했다.

토론토는 3-2로 승리했다.

1회초 삼자범퇴로 이닝을 끝낸 류현진은 2회 라파엘 디버스에게 내야안타를 맞은 후 애덤 듀발에 2루타를 맞아 무사 2, 3루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파블로 레예스를 유격수 땅볼로 유도해 3루 주자 디버스를 홈에서 아웃시켰다. 이후 트레버 스토리와 바비 달벡을 모두 외야 뜬공으로 잡아내 위기를 넘겼다.


1-0으로 앞선 3회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또다시 흔들렸다. 마크 맥과이어에게 안타를 맞고, 세단 라파엘라에게 2루타를 허용해 또다시 무사 2, 3루 위기를 맞이했다.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롭 레프스나이더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낸 후 저스틴 터너를 3루수 땅볼로 유도했다. 이어 디버스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듀발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4회 내야수 실책에 이어 달벡에게 안타를 맞아 1사 1, 3루에 처했다. 하지만 맥과이어를 유격수 병살타로 처리해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류현진은 1-0으로 앞선 5회 안타와 볼넷으로 또다시 주자를 2명이나 내보냈다. 토론토 코칭스태프는 류현진이 더 이상 마운드에서 버티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마운드에서 내렸다.

이날 류현진의 투구 수는 83개(스트라이크 54개)였다.

토론토는 보스턴 3연전을 모두 승리해 83승 67패를 기록했다. 토론토는 텍사스 레인저스를 밀어내고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 2위로 올라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