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7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빅리그 재진입을 위해 마이너리그에서 뛰고 있는 양현종(33)이 미국 무대 첫승 사냥에 또다시 실패했다.

텍사스 레인저스 산하 라운드록 익스프레스의 양현종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에서 열린 마이너리그 트리플A 새크라멘토 리버캐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7피안타 1볼넷으로 3실점 했다.

탈삼진은 6개를 잡았다. 마이너리그 평균자책점은 5.47을 기록했다.

1회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출발한 양현종은 4회까지 1실점으로 막았다.

문제는 5회였다. 라운드록이 다시 2-1로 앞섰지만 양현종이 역전을 허용했다.

양현종은 선두 타자에게 중전 안타를 맞은 뒤 폭투로 1사 2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이후 브랜든 비숍에게 3루타, 2사 후 조 맥커시에게 다시 2루타를 얻어맞으며 역전을 허용한 뒤 5회를 마쳤다.

양현종은 6회말 수비를 앞두고 조 가토와 교체됐다. 라운드록이 6회 다시 동점(3-3)을 만들어 양현종은 패전을 면했다. 라운드록은 7-5로 재역전승했다.

올해 메이저리그에서 8경기(선발 4경기)에 등판한 양현종은 승리 없이 3패에 평균자책점 5.59를 기록하고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720_0001519757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