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5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남자프로배구 선수 2명이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은 22일 사과문을 내고 "삼성화재 선수 1명과 KB손해보험 선수 1명의 방역 수칙 위반 사례가 발생했다. 이에 양 구단 팬들과 배구 팬 여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구단에 따르면 이들 선수 2명은 한 선수의 자택에서 평소 친하게 지내던 지인 및 지인 친구들, 총 8명이 저녁 모임을 가져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

이중 지인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삼성화재 선수와 KB손해보험 선수도 검사를 실시, 감염이 확인됐다.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은 "한국배구연맹(KOVO)에 즉시 방역 수칙 위반사례를 신고했고, 향후 연맹의 징계를 겸허히 수용하겠다. 아울러 구단 자체 징계 절차도 조속히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구단 소속 선수가 방역 수칙을 잘 지키도록 관리하지 못한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선수단 교육과 관리에 철저히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의 나머지 선수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프로 선수들의 안일한 행동이 논란이 되고 있다.

프로야구에서는 NC 다이노스 박석민, 권희동, 이명기, 박민우가 서울 원정 숙소인 한 호텔에서 박석민의 지인 2명과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음주를 즐긴 사실이 드러났다.

이중 백신 접종을 한 박민우를 제외한 선수 3명이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 선수 2명도 NC 선수들과 비슷한 일탈 행위를 벌인 것이 확인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722_0001523040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