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31

[서울 도쿄=뉴시스] 박지혁 안경남 기자 = 뉴질랜드전 침묵으로 김학범호 패배를 막지 못한 와일드카드 공격수 황의조(보르도)와 권창훈(수원)이 골 운을 탓하면서 남은 2경기 전승을 다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남자축구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25분 크리스 우드(번리)에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졌다.

대표팀은 뉴질랜드를 상대로 12개의 슈팅(유효슈팅 2개)을 날리고도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특히 전반에 몇 차례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권창훈의 슛은 왼발이 공에 맞지 않았고, 황의조의 헤딩은 골키퍼에게 막히는 등 전체적으로 골 운이 따르지 않는 모습이었다.

황의조는 경기 후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 아쉬운 건 상대에게 찬스를 한 번 줬는데, 한 골을 먹은 것이다. 나와선 안 되는 부분이었다"며 "다음 경기는 공격수들이 찬스가 났을 때 마무리를 해서 수비수들을 편하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목표가 실점하지 않는 것이었다. 그러면 최소 비길 수 있고, 공격수가 득점하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실점하면서 분위기가 바뀐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나선 황의조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웨스트햄 출신으로 지난 시즌 챔피언십(2부리그) 브렌트포드의 EPL 승격을 도운 윈스턴 리드의 집중 견제에 고전했다.

그는 "(뉴질랜드가) 하프라인까지 내려설 거라 예상 못 했다. 찬스를 살렸다면 쉽게 갈 수 있었는데, 다음 경기는 공격수들이 찬스에 더 신경 써야 할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전반 41분경 헤딩슛 장면에 대해선 "많이 아쉽다. 골대 안으로 하려고 노력했는데, 힘이 실리지 않았다"고 했다.

대회 전 국내서 치른 아르헨티나(2-2 무), 프랑스(1-2 패)와의 두 차례 평가전에서 침묵했던 황의조는 올림픽 본선에서도 아직 몸이 덜 풀린 모습이었다.

그는 "최대한 위에서 수비수랑 싸워서 버텨주려고 노력했다. 그래야 다른 공격수들이 산다. 그런 부분에서 서로 간에 가까이 모여서 플레이하면 더 좋아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경기 간격이 적어 회복에 신경 써야 한다. 그래야 좋은 컨디션으로 다음 경기를 준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의조와 함께 와일드카드 공격수로 뽑혀 이날 선발 출전해 후반 14분까지 뛰다 교체된 권창훈도 문전에서 골 운이 없었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여러가지 상황을 준비했는데, 흔들리지 않고 저희 플레이할 수 있게 독려하면서 했는데, 득점을 하지 못한 게 아쉽다"고 말했다.

실점에 대해선 "개개인의 문제가 아니다"며 "다 같이 다시 준비해야 하는 부분이다. 충분히 잘했는데, 운이 많이 없었다. 남은 2경기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잘 회복해서 꼭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김학범호는 오는 25일 같은 장소에서 루마니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갖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knan90@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722_0001523272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