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69


[서울=뉴시스]이수진 인턴 기자 = ‘워맨스가 필요해’ 오연수가 기부 바자회에서 얻은 수익을 기부했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오연수를 중심으로 기부 바자회가 열렸다.

차예련은 한정판 수제품인 천연 향 주머니를 준비하기로 했다. 목표를 100개로 설정한 차예련은 "꿈이 너무 컸다" 며 현실을 자각했고, 이후 장인정신을 발휘하며 향 주머니를 완성했다.

오연수는 디자이너 박윤희 숍을 찾아 옷 리폼을 부탁했다. 오연수는 리폼 이유에 대해 "의미있는 일을 해보려고 한다" 며바자회를 열어 수익금 전액을 미혼모 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유선과 이경민은 간식을 준비했다.

첫 손님들을 맞이하고 오연수는 "빨리 팔아야 더 많이 모을 수 있다" 며 영업 재능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경민과 윤유선 자리에는 손님들이 없었고, 차예련도 "아무도 내 향주머니를 사지 않는다" 며 의기소침했다.

그러나 손님들은 옷 쇼핑을 마친 이후 푸드존으로 향했고, 5만원 어치가 주문됐다. 붕어빵 5개에 천 원씩 팔던 윤유선은 250개의 붕어빵을 준비해야 했고, 열심히 만들기 시작했다.

이러한 상황을 모르던 오연수는 손님들을 푸드존으로 유치했고, 이경민은 "큰일났다. 너무 힘들다" 며 힘든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바자회에 이윤미도 방문해 100만원 상당의 기부물품을 가져왔다. 가수 인순이도 같은 아파트 주민이라면서 방문해 쇼핑을 시작했다. 오연수는 지인 찬스에 이어 가족들까지 총동원했다.

배우 오윤아도 "현금도 찾아왔다" 며 방문해 한부모 가정에 기부 의사를 밝혔다. 오연수는 "계좌이체도 가능하다. 큰 손님 왔다" 고 하고, 다른 멤버들은 "아무나 소화 못 해. 주인을 만났다. 이 세상 하나 뿐인 옷" 이라 바람을 잡아 오윤아로 하여금 30만원 어치를 구매하도록 했다.

배우 최화정은 종료 한 시간 전에 도착해 어묵을 20개 주문해 먹방을 보여줬다. 최화정은 쇼핑부터 향주머니까지 구매해 총 20만원 어치를 구매했다.

이어 바자회가 종료되고, 오연수는 돈을 세며 "돈을 세기가 힘들다" 고 말했다. 홍진경은 "돈 좀 만져본 손이다" 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한다. 오연수는 혼자 총 591 만원을 벌었고, 나머지 멤버들 수익까지 더해 총 수익금은 미혼모 협회에 기부됐다.

네 사람에게 '워맨스' 란 무엇인지 묻자 이들은 "같이 기뻐하고 신뢰할 수 있는 것, 처음부터 끝까지 사랑이다" 면서 "같이 하는 것들, 나중에 추억할 수 있는 사이" 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we020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