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3
  • 0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배우 남주혁 측이 학교 폭력 의혹을 재차 부인했다. 지난달 두 차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지만, 남주혁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세 번째 동창생이 등장했다. 첫 번째 제보자에 이어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최근 익명의 2차 제보 내용과 관련, 남주혁은 물론 여러 채널을 통해 다각도로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며 "2차 제보자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6일 밝혔다. "오늘 카카오톡 단체방에 있었던 대화 내용과 관련된 기사는 당시 사건 전모를 게재한 것이 아니라 앞뒤 정황에 관한 아무런 설명없이 일부 단편적인 장면만을 발췌한 것"이라며 "남주혁이 제보자에게 '사과하려는 시도를 했다'는 주장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있었던 일은 사실관계가 복잡하고 등장인물의 매우 사적인 영역의 문제다. 이미 당시 학교에서 사과로 마무리된 사건이다. 현 단계에서 언론을 빌어 일일이 전말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적절하지 않다. 이 부분 역시 조만간 법적대응 과정에서 분명하게 사실관계가 확인될 것이다. 당사에 사실 확인을 단 한 번도 거치지 않은 채 일방적인 보도를 한 해당 매체에는 심히 유감을 표한다."

매니지먼트 숲은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지금까지 익명에 숨은 제보자 주장은 면밀한 팩트 확인도 되지 않은 채 분명한 증거나 정황도 없는 상태임에도 그대로 언론에 노출 돼 마치 사실처럼 받아 들여지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아무리 그러한 사실이 없었다고 밝혀도 이미 악의적인 내용의 제보가 사실인 것처럼 보도된 이후라서 사실의 부존재와 결백을 증명하기 어려울 수밖에 없다"며 "형사 절차에서 결백이 밝혀진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작금의 현실은 되돌릴 수 없다. 남주혁에게 그 자체로 너무나 큰 고통임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주혁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1차 제보자에 이어 2차 제보자도 강경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 신속하게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주장, 루머를 확산하는 유튜버 등 매체도 강경하고 단호하게 법적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여성 A씨는 한 매체에 남주혁으로부터 '카톡감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남주혁을 포함해 친구 12명으로부터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강제 초대 돼 성희롱, 외모·성적비하 등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남주혁 무리들 중 한 명이 나를 싫어했다. 여러 명이 나를 단톡방에 초대해 조리돌림을 하듯 욕을 했다. 당시 피해 내용을 학생부에 알렸고, 생활기록부에 적히지 않는 선에서 합의해 단순 교내봉사로 사건이 마무리됐다"며 "(최근) 남주혁과 그의 친구들로부터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 받았다. 10년이 지나고 나서야 사과하겠다는 게 황당해 거절했다"고 했다.

남주혁 학폭 의혹은 지난달 20일 처음으로 제기됐다. B씨는 한 매체에 "급식 시간에 몸으로 밀며 새치기를 한 것은 기본"이라며 "욕설을 하며 때리는 일도 매일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빵셔틀과 욕설, 밀치기 등도 당했다고 했다. 당시 매니지먼트 숲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나흘 뒤인 지난달 24일 "해당 매체 기자와 대표이사, 제보자를 상대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며 "신속한 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지고, 남주혁의 실추된 명예가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후 피해자가 또 등장했다. C씨는 지난달 29일 다른 매체에 남주혁이 자신의 스마트폰을 마음대로 사용했고, 유료 게임이나 게임 아이템 결제 후 돈을 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원치 않는 주먹다짐과 '빵셔틀'도 시켰다고 했다. 당시에도 남주혁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