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김주희 인턴 기자 = 친구의 허언증으로 손절까지 한 사연이 공개된다.

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76회에는 미국에서 온 19세 의뢰인이 등장한다.

이날 의뢰인은 오랫동안 친하게 지내던 친구가 허언증이 심해 손절한 상태라고 운을 뗀다. 친구는 총을 맞아봤다거나 학교에 헬리콥터를 타고 오고 삼촌이 FBI라고 말하는 등 늘 허무맹랑한 이야기로 친구들의 관심을 끌었다고 한다.

이수근은 "친구가 잘 사는 것처럼 보이고 싶었던 것 같다"라고 설명하고, 의뢰인은 "그런데 실제로 잘 사는 친구였다"라며 친구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한다. 이후 고등학교 졸업 때쯤 친구들 모두가 충격 받은 사건이 벌어진다.

하지만 의뢰인이 힘들 때 가장 많이 따뜻한 말을 해줬던 친구였기에 친구에게 다시 연락할지 고민한다. 서장훈은 "아주 간단한 이야기"라며 앞으로 의뢰인이 해야 할 일에 대해 말해줬다는 후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e008@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