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개그맨 이수근이 전동킥보드 교통사고 경험담을 들려주며 그 위험성을 알렸다.

22일 방송된 JTBC 예능물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이하 '한블리')에서 이수근이 전동킥보드의 위험성에 자신의 경험을 더했다.

이날 한문철 변호사는 "전동킥보드가 고라니처럼 튀어나온다고 해서 요즘 킥라니라고 부른다"며 어디서 튀어나올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이어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들 속에서 전동킥보드 운전자들은 정말 고라니처럼 튀어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자동차와 충돌한 한 킥보드 운전자는 공중에서 한 바퀴 회전 후 떨어지는가 하면 도로에서 역주행하는 등 위험한 순간들이 계속 연출됐다.

이를 지켜본 이수근은 "퇴근길에 매니저가 운전하는 차에 타고 가고 있는데 전동킥보드가 핸드폰을 하면서 오더라. 뭔가 이상해서 차를 멈췄다. 전동킥보드가 와서 정면으로 박고 넘어졌다. 우리 잘못은 없지만 병원에서 모셔가 치료를 받게 했다"고 말했다.

이에 한문철은 "정말 잘했다. 내 잘못이 없다고 그냥 가면 도로교통법에 '사고 후 미조치'라고 있다. 내 잘못이 없어도 다친 사람을 구호 조치를 해야 한다"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이륜차를 탈 때 나를지켜줄 건 안전모, 헬맷 뿐이다. 꼭 착용 후 타야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는 대한민국 교통문화 개선을 위한 '엄지척 드라이버' 프로젝트 프로그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