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은행들이 타은행 발행 은행채를 인수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24일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제17회 금융공모전 시상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원장은 "지금 다양한 방안으로 은행 유동성을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공정거래법상 이슈와 관련된 문제점을 제거하면서 은행들이 서로 은행채 등 자금을 융통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자금수요가 많은 상황인데도 은행들이 은행채 발행이 막혀 예금으로만 자금 조달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고려한 것이다.

예금쏠림은 대출금리 상승과 제2금융권의 재무 건전성을 악화하게 만든다. 이 때문에 금융당국은 자금조달 경쟁을 자제하라고 권고해왔다.

이 원장은 "예금을 못 올리고 은행채도 발행 못해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은행의 입장을 잘 알고 있다"며 "주말 전후에 또 한번 관계장관 회의라든가 어떤 고위급 의사 결정을 통해 유동성 운영 관련 제언을 드릴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원장은 최근 은행들의 예금금리 인상 기조가 과거 사례와 비교했을 때 매우 높은 편이라는 입장이다.

그는 "저희가 다양한 방식으로 과거 (금리 관련) 통계들을 분석하고 있다"며 "과거 금리 상승기에는 금융회사들이 이렇게 급격하게 금리를 올린 적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 금융당국이 자금조달 경쟁 자제령을 내린 것과 관련해 "흥국생명 사태처럼 한 법인의 입장에서는 그게 합리적인 결정으로 보일 수 있으나, 그게 전체로 모이면 시장에 쏠림을 주거나 신용을 흔드는 측면이 있다"며 "이런 문제점에 공감이 있다면 서로 지나치게 경쟁하는 것보다 상식적인 선에서 하는 진행하는 게 좋겠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