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에서 총 2건의 페이크반칙이 적발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에서 총 2건의 페이크반칙을 확인했다고 28일 전했다.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에서 1건씩 확인됐는데 모두 아산 우리은행으로 박지현과 고아라가 범했다. 둘은 나란히 시즌 2번째 페이크반칙 적발로 벌칙금 10만원을 부과받았다.

WKBL에 따르면, 이번 시즌 전체에서 발생한 페이크반칙은 46건이다.

인천 신한은행이 16건으로 가장 많았고, 청주 KB국민은행(9회), 부산 BNK(8회)가 뒤를 이었다. 부천 하나원큐(3건)가 가장 적었다.

이번 시즌부터 매 라운드 종료시 페이크반칙 명단을 모두 공개했다.

WKBL은 "앞으로도 페이크반칙을 지양하고 더욱 공정한 경기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