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12
출처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2288
134341743_1783341121830526_4156308710547453157_o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챔프와 챔프가 맞붙는다.” UFC 전 페더급 챔피언 조제 알도(34)가 오는 3월 21일 중동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파이트 아일랜드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에서 전 밴텀급 챔프 TJ 딜라쇼(34)와 격돌한다.

‘코리안좀비’ 정찬성과 대결해 한국팬들과 친숙한 알도는 페더급을 주름잡은 챔피언출신이다. 2019년부터 한 체급 아래인 밴텀급으로 전향해 뛰고 있다. 2019년 UFC 237에서 현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에게 패한 이후 말론 모라에스, 페트르 얀에게 연속으로 패하며 3연패를 기록했다.

영웅이 무대에서 퇴장하는 듯 했지만 지난해 12월에 열린 파이트 나이트에서 말론 베라에게 승리하며 한숨을 돌렸다. 알도는 한때 18연승을 기록하는 등 페더급 사상 최고의 선수로 군림했지만 30세를 넘기면서 하향세를 타고 있다. 알도는 현재 밴텀급 랭킹 6위다.

알도에 맞서는 딜라쇼도 밴텀급에서 두 차례나 챔피언을 지낸 불세출의 파이터다. 하지만 지난 2019년 1월에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에서 경기 후 약물이 검출돼 2년 정지를 먹었다.

당시 플라이급 챔피언이었던 헨리 세후도에게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경기에서도 판정으로 패했다. 경기에서도 지고 스포츠맨십에서 패배한 악몽 같은 순간이었다.

이번 알도와의 대결은 해제가 풀린 후 열리는 첫 경기다. 약물 검출로 이전에 갖고 있던 밴텀급 챔피언 벨트도 박탈됐기 때문에 딜라쇼에게 알도와의 경기는 선수 커리어에서 최고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알도는 펀치가 강한데다 주짓수 블랙벨트 소유자다. 딜라쇼 또한 일발필도의 펀치력을 장착하고 있고 무에타이 블랙벨트, 주짓수 퍼블벨트 소유자다. 힘과 기술이 정점에 달한 최고의 파이터들이기 때문에 팬들의 큰 주목을 끌고 있다.
rainbow@sportsseoul.com 사진출처 | MMA 사운드 SNS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