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익명
  • 조회 수 48

한때 비트코인(BTC)을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부르며

비트코인의 금지를 주장해 왔었던

노르웨이 억만장자 Øystein Stray Spetalen가

노르웨이에서 또 다른 억만장자가 비트코인(BTC)에 적극 투자하는 모습을 보고

암호화폐(Cryptocurrency) 투매를 시작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른바 '친구따라 매매법'을 작동한 것 같기도 한데,

주변 상황에 따라 바뀌는 사람인 만큼

또 변심이 올 수도 있지 않겠나 싶긴 합니다.

 

해당 소식에 관심있는 분들은

아래 기사를 한 번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한때 비트코인(BTC)을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불렀던 노르웨이 억만장자 Øystein Stray Spetalen이 노르웨이에서 또 다른 억만장자가 비트코인(BTC)에 적극 투자하는 모습을 보고 암호화폐(Cryptocurrency) 투매를 시작한 것으로 현지 출판사 Finansavisen이 최근 보도했다.

 

그는 노르웨이 암호화폐 거래소에도 투자했다. "사실이 바뀌면 나도 변한다"고 그의 행동 변화를 설명했다.

 

노르웨이 경제신문 Dagens Næringsliv는 Spetalen을 "억만장자"이자 "노르웨이에서 가장 유명한 투자자"라고 부른다. 간행물에는 또한 그를 "최근 몇 달 동안 증권 거래소에서 많은 돈을 벌었고, 여러 IPO에서 핵심 인물이었던 그들이 그 나라의 가장 유명하고 경험이 풍부한 투자자 중 하나"라고 묘사하고 있다.

 

Spetalen은 지난 3월 DNB 인베스트 컨퍼런스에서 비트코인(BTC)에 대해 언급하며 "내가 분석한 유일한 것은 현재 비트코인이 노르웨이의 에너지 소비량 전체만큼 에너지를 소비한다는 것이다. 이는 극도로 환경적으로 적대적인 행위이며 당국과 EU는 이를 즉각 금지해야 한다." 그는 이어 "그건 말도 안 되는 소리다. 현재 시행 중인 결제 시스템을 잘 활용하고 있습니다."

 

 

 

다만 최근 Finansavisen과의 인터뷰에서 오슬로 소재 미라이테크놀로지스 AS가 소유하고 운영하는 노르웨이 암호화폐 거래소 플랫폼 Miraiex에 투자했을 뿐 아니라 비트코인(BTC)도 매입했다고 밝혔다.

 

"사실이 바뀌면, 나는 변한다"고 스팔렌은 인정했다. 그는 "지난 3월 초 팟캐스트가 녹화된 다음날 Miraiex 창업자들인 Thuc, Øyvind를 만나 내가 틀렸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본인의 변화를 인정했다.

 

데일리코인뉴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