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54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팀 '라치카' 리더 가비가 클루씨와 함께 엠넷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경연 비매너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30일 엠넷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치카&클루씨 파이널 미션 연습 DAY 1'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 속 라치카와 클루씨는 'K팝 안무 창작 미션'에서 승리한 뒤 한자리에 모였다. 먼저 리더 가비는 "사실 우리가 그 미션을 공개했던 날 점수를 받고 내가 한마디 했잖아. 너네가 사람들 앞에서 큰 잘못을 저질러버렸고 너무 큰 비난의 화살을 맞고 있는 것 같아 내가 막아주고 싶었다"고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말 열심히 준비했던 걸 아니까. 조금이라도 그걸 막아주고 싶었는데 아닌 건 아닌 거라고 이야기해주고 싶었다. 우리가 도를 지나쳤고 선을 넘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라치카' 리안과 시미즈는 눈물을 보였고, 클루씨 역시 고개를 숙였다.

리안은 "내가 너무 미안하다"면서 "난 사실 너네의 과정을 봤잖아. 근데 내가 제재를 하지 못했다. 만약 제재했으면 이런 사단까지 일어나지 않았을 것 같은데"라며 반성의 뜻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가비는 "나 역시 '스트릿 우먼 파이터' 당시, 다른 크루들과 경쟁하면서 승부에만 집중해 후회한 일이 있다. 마스터로서 잘못된 행동을 짚어주지 못해 미안하다. 내가 어른답지 못했다고 느꼈다"고 사과했다.

한편, 지난 28일 방송된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에서 팀 라치카의 클루씨는 팀 YGX의 스퀴드와 3차 미션을 벌이며 우스꽝스러운 동작의 꽃게춤을 포함한 장난스러운 안무를 전달해 비매너 논란에 휩싸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