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이윤진 기자 = 배우 김래원과 손호준, 공승연이 첫 공조 현장을 공개한다.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될 SBS 새 금토극 '소방서 옆 경찰서'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를 담은 드라마다. 사선을 넘나드는 일선에서 고군분투하는 경찰과 소방관의 가슴 뜨거운 팀플레이를 그린다. 탄탄한 구성과 디테일한 묘사가 돋보이는 민지은 작가의 대본과 뛰어난 캐릭터 표현력을 자랑하는 김래원, 손호준, 공승연 등이 출연한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이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극 중 진호개(김래원)와 봉도진(손호준), 송설(공승연)이 예측 불가 상황에서 처음으로 공동대응에 나서게 됐다. 형사 진호개는 오토바이를 몰고, 소방서 화재진압 대원 봉도진, 구급 대원 송설은 구급차를 타고 각자 발 빠르게 현장으로 출동한다. 하지만 이내 삐걱대는 분위기에서 진호개는 헬멧을 벗고 까칠한 포스를, 봉도진은 구급차 창문으로 날카로운 눈빛을 빛내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이어 경찰서와 소방서 사람들이 현장에 차려진 수사본부에 모여 단서를 찾기 위해 모든 촉각을 곤두세운다. 이때 진호개가 독기 서린 눈빛으로 돌발 지시를 내리자, 봉도진이 분노를 드러내 긴장감을 유발한다. 과연 진호개가 공조의 첫날부터 어떤 사고를 친 것인지, 세 사람의 공조는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김래원과 손호준, 공승연은 '공동대응 본격 스타트' 장면에서 뜨거운 팀플레이를 발휘,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렸다는 후문이다. 김래원, 손호준, 공승연 외에 배우 서현철, 강기둥 등 극 중 경찰서와 소방서 식구들이 많이 출동했기에 한 몸 같은 팀워크가 중요했다. 이에 몇 번의 리허설 후 곧바로 촬영이 진행되자 배우들은 척척 들어맞는 호흡으로 완성도 높은 장면을 만들었다.

제작진은 "세상에 없던 경찰과 소방의 특별한 공조 이야기, '소방서 옆 경찰서'가 첫 방송을 선보인다"며 1회부터 빨려 들어갈 수밖에 없는 흡입력을 기대해 달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telemovi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