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05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서울 외곽지역부터 아파트 매매가격이 하락세를 띠고 있다. 부산에서도 내림세로 돌아선 자치구가 나왔다. 과천, 의왕 등지에서는 신규 입주로 매물이 쌓이며 전셋값도 큰 폭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3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2월 넷째 주(27일 기준)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조사 결과 매매 가격은 0.05%, 전세 가격은 0.05% 올라 상승률이 각각 0.02%포인트, 0.01%포인트 낮아졌다.

서울 강북구(0.02%→-0.02%)와 도봉구(0.003%→-0.01%)가 하락 전환했고, 은평구(-0.03%→-0.02%)는 하락세를 유지 중이다.

◆강북·도봉·은평 하락세…금천·관악 보합

서울은 지난주 상승률 0.05%에서 이번 주 0.04%로 오름폭이 줄었다. 25개 구 중 14개구의 상승폭이 축소됐다.

강북에서는 재건축이나 리모델링 등 호재가 있거나 저평가된 중저가 단지가 일부 상승했지만, 대부분 지역에서 매수세가 감소하며 상승세가 둔화됐다.

강북과 도봉구는 1년7개월 만에 집값이 하락하기 시작했다. 지난주 하락 전환했던 은평구도 내림세가 지속되고 있다. 관악구(0.00%)와 금천구(0.00%)는 보합을 유지 중이다.

강남권은 정비사업 진척 기대감이 있는 단지 위주로 상승했지만 상승폭은 줄었다. 서초구(0.12%→0.08%)가 잠원동 구축, 강남구(0.09%→0.07%)는 압구정·대치동, 송파구(0.07%→0.05%)는 중대형 위주로 올랐다.

◆시흥·성남 수정구·부산 4곳 등 하락전환

경기도(0.07%→0.04%)는 45개 시군구 중 33개 지역에서 상승폭이 축소됐고, 하락 전환한 지역도 나왔다.

시흥시(0.07%→-0.04%)는 배곧·정왕동 위주로 매수세가 감소하고 매물 누적이 지속되며, 성남 수정구(0.01%→-0.02%)는 급매물 위주로 거래되며 내림세로 돌아섰다.

부산은 해운대구(0.10%→0.09%)가 정주여건이 양호한 반여·중동 위주로 상승했지만 대체로 관망세가 지속되는 상황이다. 동구(0.04%→-0.07%)와 중구(0.03%→-0.05%), 영도구(0.01%→-0.01%), 강서구(0.03%→-0.02%) 등 일부 지역에서 하락 전환했다.

세종(-0.57%→-0.63%)은 대부분 지역에서 관망세가 지속되고 매물이 적체되며 하락폭이 더 커졌다.

◆매물 쌓이는 전세 시장, 하향 안정세

전셋값도 안정세를 찾아가는 모양새다. 서울은 25개 구 중 18개구에서 오름폭이 축소되며 상승률이 전주 0.06%에서 이번 주 0.04%로 낮아졌다.

성북구(-0.02%→-0.01%)는 길음동 구축 위주로 매물이 쌓이며 하락했다. 노원구(0.06%→0.00%), 금천구(0.00%→0.00%)는 보합세를 나타냈다.

의왕(0.01%→-0.16%)과 과천시(0.07%→-0.05%)는 신규 입주물량 영향 등으로 하락폭이 비교적 컸다. 이달 2099세대의 과천제이드자이가 입주한다. 수원시(0.01%→0.00%)는 영통구(-0.03%→-0.04%)와 권선구(-0.02%→-0.01%) 위주로, 시흥시(0.02%→0.00%)는 정왕동 위주로 하락하며 보합 전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