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38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한국가스공사는 30일 내포그린에너지, 한국지역난방공사, CGN율촌전력과 '발전용 개별요금제 천연가스 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이들 3개사에 천연가스를 연간 최대 115만5000톤(t) 공급하게 된다.

내포그린에너지는 충남 홍성 내포신도시에 열과 전기를 공급하는 집단에너지 사업자로, 2023년 6월부터 15년 동안 연간 약 33만5000t 규모의 천연가스 고정약정물량을 공급받게 된다.

양산·대구·청주 등 신규 열병합 발전소 3곳에 대해 개별요금제를 적용받는 지역난방공사는 2023년 양산을 시작으로 2024년 4월부터는 약 15년간 3개 발전소 합산 연 40만t의 천연가스를 공급받는다.

CGN율촌전력은 전남 광양시 율촌산업단지 내 민자 발전사다. 가스공사는 2025년 7월부터 10년간 고정약정물량 기준 연 42만t의 천연가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 지역난방공사를 시작으로 총 6개 발전사와 공급인수합의서를 잇달아 체결하며 개별요금제를 확대해 왔다. 이 중 올해 10월 계약을 맺은 GS EPS와 이번 3개사 등 4곳과의 매매계약을 올해 안에 마무리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이번 매매계약은 개별요금제의 경쟁력과 우수성을 시장에서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서비스를 더 강화해 개별요금제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내년 상반기에 약 50만t 규모의 개별요금제 매매계약도 추가로 체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