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38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금융감독원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코로나19 이후의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사전예방적 금융감독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디지털 금융혁신을 활성화하고, 관련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디지털 금융 조직을 확충했다. 특히 부서·팀 수는 현행을 유지하면서 부서장의 90% 수준을 변경했다. 최초로 통합 금융감독원 공채 직원을 주요 부서장으로 발탁했다.

금감원은 30일 이같은 내용의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잠재위험을 조기에 포착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감독총괄조직을 재구성해 전체의 사전예방적 감독기능을 제고했다.

현재 '감독총괄국·거시건전성감독국·국제국'을 '감독총괄국·감독조정국·글로벌금융국'으로 재편했다.

감독총괄국은 감독업무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면서, 주요 현안에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특히 가계부채·ESG 등 주요 현안 총괄·기획하고, 대외회의 총괄도 담당할 방침이다.

이어 감독조정국은 전 권역에 걸친 법규·제도, 거시건전성 감독, 금융조사연구 등 중장기 감독전략을 전담한다. 또 글로벌금융국은 국내외 금융시장 리스크요인을 밀착 모니터링하고 해외감독당국·국제기구 동향을 심층 분석한다.

디지털금융 조직도 확충했다. 금융플랫폼의 확장, 데이터산업의 본격화 등 금융산업의 구조적 변화에 맞추기 위한 취지다. 디지털 금융혁신을 활성화하고 혁신금융 부문의 감독체계를 정립하기 위해 디지털금융감독국을 디지털금융혁신국으로 개편했다.

금융데이터실도 신설했다. 금융데이터실은 빅데이터·AI 등 새로운 기술을 이용한 데이터산업 발전과 금융데이터의 공정하고 투명한 활용을 유도할 방침이다.

또 디지털금융검사국을 IT검사국으로 개편했다. 전자금융검사팀을 신설하는 한편, 일반은행검사국에 인터넷전문은행검사팀을 추가해 디지털금융 시대의 소비자권익을 적극 보호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부서장 보직자 79명 중 70명(89%)을 변경하는 대규모 부서장 인사를 실시했다. 점진적 세대교체, 균형인사 지향, 능력 중심의 적재적소 배치 등을 통한 조직역량 극대화에 중점을 두고 진행했다.

특히 1999년 금감원 설립 이후 최초 채용한 금감원 공채 1기(2000년 입사)를 주요 부서장으로 전격 발탁했다. IT 및 보험 등 담당 분야에서 오랜 경력을 바탕으로 전문성을 쌓아온 여성 부서장을 주요 감독·검사 부서장으로 중용했다. 은행·증권·보험 등 주요 권역·부서에는 해당 보직에서 가장 일을 잘할 수 있는 '적임자'를 배치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