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80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정구용 상장사협의회장은 31일 "새해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기업들이 세계적으로 다시 뛸 수 있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경쟁력 확보를 위해 기업 규제환경 개선이 절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를 대표하는 상장사협회의 정 회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2022년은 새정부가 출범하는 전환기로 기업을 바라보는 시각이 바뀌어야 할 때"라며 입법·행정기관의 적극적인 노력과 협조를 촉구했다.

정 회장은 "세계 각국에서도 기업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조세지원 방안을 개선하며, 해외 유수기업 유치와 진출기업 회귀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국 내 기업 활성화에 노력한다"며 "반면 국내에서는 규제 일변도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기업에 불리함을 감내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 속에서도 우리 경제는 기록적인 성과를 달성한 것은 기업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혁신적 도전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국가 경제기반인 우리 기업들이 현 상황을 극복하고 급변하는 글로벌 경제 환경에서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낡은 규제는 과감히 폐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표준감사시간과 주기적인 감사인 지정제도 등의 규제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 극소수 기업의 회계관행에 대한 단기 극약처방으로 도입된 것으로 외국에서 사례를 찾아볼 수 없다"며 "감사품질 개선은 가시적으로 확인되지 않는 반면 기업의 부담은 전례없던 수준으로 가중시킨 부작용을 낳았다"며 보완을 요구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연착륙도 강조했다. 정 협회장은 "ESG경영이 기업 생존과 직결됐다지만 개별 기업이 속한 업종이나 처한 산업환경에 따라 느끼는 부담은 상이할 것"이라며 "모호한 ESG기준으로 혼선을 빚고 인증에 많은 비용을 치르며 공시의무화 요구에 업무량이 증가하는 고충 등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새정부가 출범하는 새해에 우리 상장사가 유수의 글로벌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도록 입법 및 행정기관은 기업규제를 과감히 철폐하고 적시에 효과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달라"며 "그렇다면 기업들도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 모두에게 행복한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