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6
  • 0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이라 불리는 둔촌주공 조합 측이 6일 "서울시 중재 상황이 시공사업단의 일방적 통보로 난관에 처했다"며 오세훈 시장과의 면담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철 둔촌주공 조합장은 이날 조합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시공사업단이 지난달 28~29일 독자적으로 작성해 서울시에 통보한 시공사안으로 인해 갑자기 중재상황이 난관에 봉착했다"며 "시공사업단이 제출한 시공사안은 그 내용이 너무 일방적이어서 조합으로서는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조합장은 "조합은 지난 총회 직후부터 서울시에 적극적 중재를 요청했고 공사중단 및 사업파행을 '합의'에 의해 해결하는 방안을 서울시 관계자들과 논의해왔다"며 "서울시는 지난 5월27일 첫 번째 중재안을 제시한 이후에 총 4차례 중재안을 통해 양측의 입장을 조율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돌이켜 보자면, 조합은 서울시의 4차례 중재안을 모두 수용했고 시공사는 번번이 거부했으며, 서울시는 그 때마다 시공사의 의견을 감안해 다음 중재안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여 온 셈"이라며 "확정되지 않은 문건의 유출, 언론의 왜곡보도 등 우여곡절에도 불구하고 중재는 더디지만 진전이 있는 편이었고, 그 과정에서 조합은 많은 부분을 양보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중재과정에서 시공사는 총 3차례(6월11일께, 6월24일께, 6월28~29일)에 걸쳐 독자적으로 작성한 시공사안을 서울시에 제출해왔고, 서울시는 6월11일의 최초 시공사안을 서울시의 언어로 재해석해 조합에 제시한 바도 있다"고 밝혔다.

김 조합장은 "그런데 시공사업단은 시공사와 무관한 상가PM사 문제를 갑자기 끌어들여 4자(조합, 상가대표단체, 상가PM, 시공사) 합의가 완결되고 총회추인이 끝나야 공사재개를 하겠다고 한다"며 "이는 내년 중반쯤에도 공사재개를 가늠할 수 없는 상황으로 몰고 가겠다는 뜻인데 도대체 합의 의지가 있는지나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의 도급제 계약 변경 약속도 '기존 계약서가 도급제 계약임을 확약한다'라는 문구 하나로 갈음하겠다는 것은 조합이 HUG 보증으로 사업비를 대출하는 것도 막겠다는 의도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며 "저는 이제 오세훈 시장님을 만나 뵙고 시장님이 직접 나서서 시공사가 조합뿐만 아니라 서울시까지도 농락하는 이 사태를 해결해 주실 것을 요청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둔촌주공 현장의 갈등은 새 조합 집행부가 전임 조합장과 맺은 약 5586억원 공사비 증액 계약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시작됐다. 현 조합 집행부는 이 계약이 한국부동산원의 감정 결과를 반영한 총회를 거치지 않았고, 당시 조합장이 해임된 당일에 증액 계약이 맺어져 적법하지 않은 계약이라고 주장했다.

양측 간 갈등이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지난 4월15일부터 공사가 중단됐다.

둔촌주공 재건축은 역대 최대 규모의 재건축 사업이다. 강동구 둔촌1동 170-1번지 일대에 지상 최고 35층 85개동 1만2032가구(임대 1046가구 포함)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시설을 짓는 사업으로 일반분양 물량만 4786가구에 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