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4
  • 0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러시아 법원은 미국 알파벳 산하 구글에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한 가짜정보를 제대로 통제하지 않았다는 혐의로 4800억원에 달하는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타스와 신화 통신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러시아 규제당국을 인용해 모스크바 타간스키 구역 법원이 구글의 동영상 공유 서비스 유튜브가 불법으로 간주하는 콘텐츠의 삭제를 반복적으로 태만했기 때문에 이 같은 벌금을 물리는 처분을 내렸다고 전했다.

러시아 당국은 유튜브가 "의도적으로 우크라이나에서 특수군사작전을 수행하는 러시아군의 명예를 훼손하는 허위정보를 삭제하지 않았다"며 "여기에 더해 과격파의 주장을 부추기는 콘텐츠 게재를 용인했다"고 지적했다.

이번 과징금은 바로 집행되지는 않으며 구글은 항소할 수 있는데 관련 문의에는 아직 응답하지 않고 있다.

앞서 구글은 지난해 12월에도 러시아가 위법으로 금지한 콘텐츠를 삭제하지 않았다는 혐의로 72억 루블(1650억원)의 벌금을 내라는 법원 명령을 받았다.

또한 구글은 6월에는 러시아 이용자들의 개인정보를 러시아 내에 보관하라는 지시를 어겼다는 이유로 1500만 루블의 과징금을 부과받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