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1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지난달 29일 '동산담보물 직접매입 프로그램'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을 도모하는 중소기업 2개사에 43억원의 유동성을 지원했다고 1일 밝혔다.

동산담보물 직접매입 프로그램은 동산담보 회수지원기구인 캠코동산금융지원(주)가 기업의 기계·기구 등 동산담보물을 매입해 유동성을 공급하고, 매입한 자산을 기업이 사용할 수 있도록 재임대해 주는 기업 지원 제도다.

캠코동산금융지원(주)는 은행이 보유한 동산담보 대출채권 회수 지원 등을 위해 캠코가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이다.

기업은 동산담보물 매각대금으로 금융회사 차입금 상환과 운전자금을 확보하고, 저렴한 조건의 임대차계약을 체결해 매각자산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또 임대기간 종료 후에는 매각재산의 재매입이 가능하다.

캠코는 유동성 지원을 위해 지난달 21일 동산인수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중소기업 2개사가 보유한 기계·기구 각각 48개, 75개를 매입해 17억, 26억원을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또 캠코동산금융지원(주)는 동산담보물 직접매입 프로그램 이외에도 '동산담보부채권 매입약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는 은행이 동산담보대출(기계·기구)을 실행한 이후 연체 등 부실이 발생하는 경우 약정에 따라 은행의 부실채권을 인수해주는 제도다.

캠코는 동산담보 회수지원기구의 운영을 통해 금융권의 동산담보대출 회수리스크도 완화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3월 기준 금융권 동산담보대출(지식재산권 제외) 잔액은 1조 8389억원으로 지난 2020년 3월 캠코동산금융지원(주)가 설립된 당시 1조685억원 대비 72% 증가했다.

원호준 캠코 기업지원본부장은 "캠코는 앞으로도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을 강화하고, 금융권 동산담보대출 활성화의 든든한 지원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1등 익명
이면
comment menu
2022.08.02. 00:57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