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강수윤 기자 = 상장 기업이 매년 12월 말 배당을 받을 주주를 확정한 뒤 다음 해 3월 주주총회에서 배당금을 정하고 4월에 지급하는 현행 배당 제도 개편이 추진된다.

19일 정부관계자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 한국거래소 등 관련 부처와 기관이 배당 제도 개편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며 관련 작업에 착수했다.

앞서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정책 세미나'에서 "글로벌 스탠다드와 달리, 배당금이 결정되기도 전에 배당받을 주주가 확정돼 시장의 판단기회가 제한되고 이것이 낮은 배당성향을 초래하고 있지는 않은지 등 살펴 볼 이슈들이 많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정부는 미국 등 금융 선진국들처럼 매년 1~3월 주총이나 이사회에서 배당금 규모를 결정한 뒤 곧바로 배당을 받을 주주를 정해 1개월 내에 지급하는 방식으로 바꿀 예정이다.

현행 배당 제도는 주총이 열리는 3월 주주들이 전년 12월 주주들에게 줄 배당을 결정토록 하고 있다. 배당을 받을 주주를 정한 뒤 배당금 규모를 정하기까지 3~4개월이 걸린다. 이번 개편으로 개인투자자 입장에서는 배당금 지급에 걸리는 시간이 1개월 정도로 단축되고 배당금 규모가 결정된 뒤 투자를 할 수 있어 배당 투자의 예측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와 자본시장 업계는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상장기업들의 낮은 배당성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준석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 정책 세미나에서 "각 회사나 업종에 따라 디스카운트 수준이 다르기는 하지만 평균적으로 한국 증시는 선진국 대비 52%, 신흥국의 58%, 아시아·태평양 국가의 69% 수준으로 디스카운트되고 있다"며 "세계 최저 수준의 배당 성향과 소액주주 보호에 미흡한 기업 지배 구조 취약성 등이 주요 원인"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oo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