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러시아발 에너지 위기로 타격을 입은 유럽의 기업들이 미국으로 이동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고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암스테르담에 본사를 둔 화학기업 OCI는 이번달 텍사스에 암모니아 공장을 증설하겠다고 발표했다.

덴마크 보석기업 판도라와 독일 자동차기업 폴크스바겐은 올해 초 미국에서 공장 확대를 발표했다.

지난주 WSJ는 테슬라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인플레이션 감축법이 미국산 전기차를 우대하면서 독일에서 배터리 생산 계획을 연기하고 미국 내 생산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유럽은 러시아가 유럽으로 향하는 천연가스 공급을 차단하면서 에너지 안보 위기에 직면했다.

기업들은 급격한 에너지 가격 변동성과 공급망 혼란을 겪자 특히 화학, 배터리 등 에너지 집약적 업종에서 미국으로 사업을 옮기려는 분위기다. 상대적으로 에너지 가격이 안정적이고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인플레이션 감축법이 마련됐기 때문이다.

유럽은 캐나다, 미국, 카타르 등에서 러시아산 가스를 완전히 대체하려고 하지만 이를 완료하기까지 수년이 걸릴 수도 있다고 일부 경제학자들은 우려한다. 이에 2024년까지 유럽의 천연가스 가격이 높은 수준을 이어갈 수 있으며 유럽 기업들의 타격도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노르웨이 비료 업체 야라인터내셔널의 스베인 토레 홀스더 CEO는 "유럽 제조업체들이 현재 미국에서 제공되는 낮은 에너지 가격이나 친환경 인센티브 없이는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할 수 있다"라며 "그 결과 일부 산업은 영구적으로 이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아직은 많은 기업들이 전략을 수정하는 데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알루미늄 제련소 건설 등 프로젝트의 경우 수십억달러의 비용이 들고 수년이 걸리기 때문이다.

벨기에와 독일 공장 생산을 축소한 독일 화학기업 바스프의 대변인은 "구조적인 변화일지 일시적인 변화일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