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위메이드의 '위믹스'가 4대 코인 거래소로부터 일제히 상장 폐지(거래지원 종료) 결정을 통보받으면서 자체 가상화폐를 발행한 기업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위믹스 상장 폐지 여파가 위메이드 뿐만 아니라 여타 블록체인 관련주에 대한 투자심리를 위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위믹스 쇼크가 업계 전반으로 확대되는 것은 아닌지 투자자들의 경계감도 높아지고 있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디지털자산 거래소협의체(닥사, DAXA)는 빗썸, 코인원, 업비트, 코빗 등 4대 코인 거래소 공지사항을 통해 위믹스 거래지원종료(상장폐지)를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DAXA가 밝힌 거래 지원 종료 날짜는 다음 달 8일 오후 3시이며, 출금지원 종료 일시는 내년 1월5일 오후 3시다. DAXA는 거래 지원 종료 사유로 ▲위믹스의 중대한 유통량 위반 ▲투자자들에 대한 미흡하거나 잘못된 정보 제공 ▲소명 기간 중 제출된 자료의 오류 및 신뢰 훼손 등을 꼽았다.

이에 따라 위메이드 3형제는 개장 직후 폭락세를 맞았다. 오전 11시께 위메이드와 위메이드맥스는 나란히 하한가를 나타내고 있고, 위메이드플레이는 22%대 급락세를 시현 중이다.

위믹스 상장 폐지 여파는 위메이드 뿐만 아니라 가상자산 및 게임 업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가상자산에 뛰어든 다른 상장사들도 위믹스 사태의 후폭풍에 된서리를 맞으며 투자심리가 위축되고 있는 것이다.

실제 마브렉스를 발행한 넷마블을 비롯해 카카오게임즈(보라코인), 네오위즈홀딩스(네오핀), 컴투스(엑스플라), 다날(페이코인) 등이 있다. 이들 기업은 현재 나란히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넷마블은 1% 가량 하락 중이고 카카오게임즈(-2.36%), 네오위즈홀딩스(-4.29%), 컴투스홀딩스(-6.70%), 컴투스(-2.64%), 다날(-1.34%) 등에도 매도세가 몰리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위믹스는 국내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인 게임 기반 프로젝트"라면서 "상장폐지는 연관된 수많은 참여자들에게 후폭풍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FTX의 파산 신청 사태에 이어 위믹스 쇼크까지 연이어 악재가 터지면서 당분간 블록체인 관련주에 대한 투심이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세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FTX 사태 등으로 인해 가상자산 발행사에 대한 투자자 및 규제 당국의 불신이 커졌다"면서 "비슷한 구조를 지닌 다른 게임사를 비롯한 가상자산 프로젝트들에 있어 경종을 울리는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도 "이번 위믹스 사태는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투자, 중국 한한령 해제 기대감 등으로 긍정적인 주가 흐름을 연출했던 게임주들의 주가 변동성을 확대시킬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위메이드는 상장폐지를 막기 위해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위믹스가 상장된 개별 거래소들을 상대로 상장 폐지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또 이날 오전 11시 긴급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장현국 대표가 직접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과 수습방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