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세종=뉴시스]임소현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 순방을 계기로 정부가 UAE 측과 산업·에너지·무역투자 분야 전략적 협력을 강화한다. 청정에너지 확대를 위한 포괄적 협력 플랫폼 구축, 원전 수출 산업화를 추진하는 한편 석유공급 위기 상황 시 우선구매권을 확보하고 180억원 규모의 대여 수익도 창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에너지·산업분야 유관기관·기업들이 UAE 측과 총 7건(산업 1건, 에너지 5건, 무역·투자 1건)의 공동성명, 양해각서 또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술탄 알 자베르(Sultan Al Jaber) UAE 산업첨단기술부 장관과 '한-UAE 전략적 산업첨단기술 파트너십 MOU'와 '한-UAE 포괄적·전략적 에너지 파트너십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수하일 알 마즈루이(Suhail Al Mazrouei) UAE 에너지인프라부 장관과는 '한-UAE 수소협력 MOU'를, 압둘라 알 마리(Abdulla Al Marri) UAE 경제부 장관과는 '무역·투자 촉진 프레임워크'를 체결했다.

서명식에서는 한국석유공사와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ADNOC: Abu Dhabi National Oil Company) 간 '한-UAE 국제공동비축사업 계약'이 체결됐다. 한국전력·한국수력원자력과 에미리트 원자력에너지공사(ENEC: Emirates Nuclear Energy Corporation) 간에는 '넷 제로 가속화 프로그램 MOU'를, SK주식회사와 무바달라 투자회사 간에는 '자발적 탄소시장 파트너십 MOU'도 각각 체결됐다.

산업부는 이를 계기로 한-UAE 간 산업·에너지·무역·투자 분야 협력 관계가 발전되고 각 분야에서 당면하고 있는 패러다임 전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는 미래 지향적 관계 발전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UAE 산업다각화 정책 협력…신성장동력 창출 기반 마련

먼저 산업분야에서는 소재·부품, 디지털 전환, 모빌리티, 항공우주 등 첨단산업 협력을 강화한다. UAE의 산업 다각화 정책에 따른 '전략적 산업첨단기술 파트너십(SPIAT) MOU'를 체결해 양국 기업 간 협력 기회를 모색하고 신산업·첨단기술 분야에서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는 실질적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한-UAE 양국은 디지털 전환, 모빌리티, 항공우주, 부품·소재, 공급망 협력(제약·의료기기 포함) 등을 포함한 '첨단제조 이니셔티브' 추진에 합의해 첨단제조 분야에서 양국의 강점을 결합한 구체적인 협력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기로 했다.

양국 상호 관심 분야에 대한 민간 협력, 기술혁신 R&D 및 투자, 제3국과의 공동협력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협력 플랫폼이 마련됐다. 해당 플랫품을 기반으로 양국 공동으로 가시적인 협력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실질적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특히 제약 및 의료기기 등 제조 관련 공급망 회복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국 간 산업협력 분야는 첨단제조장비, 소재부품 뿐 아니라 스마트팜, 이러닝 등 첨단융합 신산업으로 확대되고 우리 기업의 UAE 진출을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원전 협력 가속화…에너지 신시장 공동 창출

에너지 분야에서는 원전 협력 가속화 및 에너지 신시장 공동 창출 협력 강화에 나선다. 양국은 지속 가능한 청정에너지 확대와 에너지 안보 강화를 위해 '포괄적·전략적 에너지 파트너십 공동선언(CSEP)'을 통해 원전, 재생에너지, 수소, 탄소포집사용저장(CCUS) 등을 포함해 에너지 전반에 걸친 포괄적 협력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를 기반으로 양국 상호 관심 분야에 대한 민간 협력, 기술혁신 R&D 및 투자, 제3국과의 공동협력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협력 플랫폼이 마련됐다. 해당 플랫품을 기반으로 양국 공동으로 가시적인 협력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실질적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특히 제약 및 의료기기 등 제조 관련 공급망 회복력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UAE 간 원전 관련 협력 강화를 위해 바라카 원전 확대, 제3국 원전 수출시장 공동 개척 및 SMR(소형모듈원자로) 등 미래원전 기술개발 등을 포함한 '넷 제로 가속화 MOU' 체결을 통해 원전 수출 산업화를 위한 협력 저변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바라카 원전의 성공적 협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확대 가속화와 SMR 등 미래 첨단원전 협력 기반의 틀을 마련한 것이다.

에너지신산업 분야인 수소 분야에서는 '수소협력 MOU'를 통해 청정에너지 수소의 생산, 저장, 운송, 활용 등 全 주기에 걸친 전반적 수소 협력의 틀을 마련했다.

석유 분야에서는 '한-UAE 국제공동비축사업'을 체결해 석유공급 위기상황 발생 시 계약물량 전량(400만 배럴)에 대해 한국이 우선 구매권을 확보했으며 대여 수익 3년간 1440만달러(약 179억원)도 확보했다.

양국은 탄소 중립 달성 노력의 필요성에 공감에 따라, 민간 부문에서 체결된 '자발적 탄소시장(VCM) 파트너십 MOU'에 따라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민간 주도 탄소시장 구축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력을 계기로 우리 기업이 향후 다양한 탄소감축 사업 발굴, 탄소기준 선점 등 자발적 탄소시장 진출의 초석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는 "수소, 암모니아 등 청정에너지 확대 뿐만 아니라 탄소중립 분야에서도 민관협력 강화 및 시장창출 기반을 조성했다"며 "특히 탄소시장 구축은 우리 기업이 향후 다양한 탄소감축 사업 발굴, 탄소기준 마련 등 아시아 자발적 탄소시장 선점의 초석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TIPF 최초 체결…교역 확대·투자활성화 기대

아울러 공급망, 디지털, 그린, 바이오 등 교역 다변화 및 상호투자도 확대한다. 포괄적 통상협력 플랫폼인 '무역·투자 촉진 프레임워크(TIPF)'를 UAE와 최초로 체결했다.

해당 TIPF에는 무역원활화, 투자 증진, 공급망, 디지털, 그린, 바이오경제, 산업발전전략, 물류협력, 비즈니스 환경, 무역기술장벽 등이 포함됐다.

현재 추진 중인 한-걸프협력회의(GCC) 자유무역협정(FTA) 협상과 병행해 한-UAE 간 교역 및 투자 협력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물류, 인증(할랄), 프로젝트 협력 등을 통해 대(對) UAE 수출 증대 및 교역 다변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UAE 투자촉진 포럼' 설립 및 UAE 국부펀드(무바달라 등)를 활용한 국내 투자 유치 및 해외 공동투자 확대 등을 통해 국내 그린, 디지털, 바이오 등 유망 신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는 "국제 통상질서 변화에 대응하고 국가별 맞춤형 통상협력 전략을 추진할 수 있는 포괄적 통상협력 플랫폼인 TIPF를 UAE와 최초로 체결함으로써 향후 양국 간 교역 확대와 투자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lim@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