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박지혁 김희준 기자 = 황선우(강원도청)를 앞세운 한국 남자 계영 대표팀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사상 첫 단체전 결승 무대에서 6위를 차지했다.

예선에 이어 결승에서도 한국 신기록을 작성, 하루 두 차례 기록을 갈아치웠다.

황선우-김우민(강원도청)-이유연(한국체대)-이호준(대구시청) 순으로 나선 한국은 24일 오전(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 대회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7분06초93에 터치패드를 찍었다.

결승에 나선 8개국 중 6번째로 빨랐다.

결승 무대에서 세운 7분06초93은 예선에서 기록한 한국기록을 하루도 지나지 않아 새롭게 한 것이다.

계영 800m는 4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200m씩 이어 헤엄치는 종목이다. 한국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단체전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표팀은 예선에서도 같은 순서로 헤엄쳐 7분08초49의 한국신기록을 작성하고 14개국 중 4위에 올라 결승에 진출했다. 같은 멤버가 지난해 5월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한국기록 7분11초45를 약 13개월 만에 2.96초 앞당겼다.

결승에서는 이 기록을 또 1.56초 단축했다.

남자 자유형 200m 은메달로 박태환 이후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가 된 황선우가 첫 주자였다. 에이스의 면모를 과시했다.

황선우는 첫 200m 구간 레이스에서 1분45초30을 기록, 선두를 달렸다. 2위 브라질에 0.22초 차이로 앞섰다.

이어 물살을 가른 김우민은 1분46초57의 구간기록을 냈고, 이유연과 이호준은 각각 구간기록 1분48초28, 1분46초78을 기록하며 한국신기록을 합작했다.

예선에서는 황선우가 1분46초42, 김우민이 1분46초65, 이유연이 1분48초04, 이호준이 1분47초38의 구간기록을 작성했다.

최종 순위는 6위였지만, 이번 성적은 한국이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단체전에서 거둔 최고 성적이다.

대한수영연맹은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사상 첫 경영 단체전 금메달 획득을 노리며 이들 4명으로 대표팀 내 특별전략 육성 선수단을 구성, 4월말부터 6주 동안 호주에서 전지훈련을 실시하도록 했다.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1년 연기됐지만 이들은 호주에서 훈련을 이어갔고, 이번 대회에서 성과를 봤다.

결승에 오른 8개국 중 중국은 가장 느린 7분10초93을 기록했다. 한국보다 4초 늦었다.

내년으로 미뤄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의 금메달 전망을 밝게 한 장면이다.

금메달은 미국이 차지했다. 가장 빠른 7분00초24에 터치패드를 찍었다. 뒤를 호주(7분03초50), 영국(7분04초00)이 이었다.

황선우는 "예선에서 한국기록을 경신했는데 결승에서도 한국신기록을 세우며 마무리해 정말 뜻깊었다. 앞으로도 우리 멤버들과 호흡을 맞춰 더 나은 기록을 내고 싶다. 이번 경험을 기반으로 내년 아시안게임과 2024년 파리올림픽까지 계속 좋은 성과를 내고 싶다"고 전했다.

예선, 결승에서 잇따라 본인의 구간기록을 단축한 김우민은 "큰 무대에서 이 멤버로 결승을 뛸 수 있어 영광이었다. 훈련을 열심히 하고, 턴과 터치 등 사소한 것에 신경써서 최선을 다하니 기록이 많이 단축된 것 같다"고 자평했다.

맏형 이유연은 "호주에서 부다페스트까지 함께 해서 영광이다. 내년으로 미뤄진 아시안게임에서도 넷이 함께 뛰어 이번 결승보다 더 좋은 기록을 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 영자로 활약한 이호준은 "우리 넷은 나이 차이가 많이 나지 않고, 3년 가까이 선수 생활과 훈련을 같이 해와서 서로 잘 통한다"며 "운동을 열심히 하고, 서로 경쟁하려는 의지가 깔려있다. 서로 부족한 부분을 피드백해주고 즐겁게 하려는 마인드도 잘 맞는다"고 소개했다.

이은지(방산고)는 여자 배영 200m 준결승에서 2분10초48을 기록해 전체 16명 가운데 10위에 올랐다.

예선에서 2분13초30로 13위에 자리했던 이은지는 준결승에서 기록과 순위를 끌어올렸지만, 상위 8명이 나서는 결승 무대는 밟지 못했다.

이 종목 한국기록은 2019년 5월 아산시청 소속의 임다솔이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에서 작성한 2분09초49다. 이은지의 개인 최고 기록은 올해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기록한 2분09초72다.

만약 이은지가 개인 최고 기록을 냈다면 7위로 결승에 진출할 수 있었다.

이은지는 생애 첫 세계선수권에서 배영 50m(15위), 100m(11위), 200m 모두 준결승에 진출하는 성과를 냈다.

여자 접영 50m 준결승에 오른 정소은(울산시청)은 26초32로 공동 14위에 머물러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jinxijun@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