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화성=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 축구가 2022 카타르월드컵 출정식에서 아이슬란드에 승리를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 평가전에서 송민규(전북)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는 월드컵 최종엔트리 발표를 하루 앞두고 열리는 마지막 평가전이었다. 벤투 감독은 12일 오후 1시 최종엔트리 26명을 공개한다.

14일 카타르 출국을 앞두고 국내 팬들 앞에서 갖는 출정식이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A매치 기간이 아니어서 수술 후 회복 중인 손흥민(토트넘)과 김민재(나폴리) 등 유럽파 선수들이 합류하지 못했다.

지난해 6월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송민규는 13번째 경기 만에 A매치 첫 축포를 터뜨렸다.

0-0으로 팽팽한 전반 32분 조규성(전북)의 크로스를 깔끔한 헤더로 연결해 아이슬란드의 골네트를 갈랐다.

황의조(올림피아코스)의 부진과 손흥민의 부상 등으로 플랜B가 필요한 벤투호에 대안으로 부상한 조규성이다. 활발한 움직임과 적극적인 공세로 좋은 컨디션을 보였다.

그러나 가장 조심해야 할 부상이 나왔다. 수비수 박지수(김천)가 전반 왼 발목 부상을 입었다. 들것에 실려 나갔다. 이후 벤치에 돌아왔지만 정확한 정도는 확인되지 않았다.

벤투 감독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조규성을 세우고, 좌우 측면에는 권창훈(김천), 송민규를 배치했다. 중원에선 백승호(전북)와 정우영(알사드)이 경기를 조율했다.

수비는 권경원(감바 오사카), 김영권(울산), 박지수가 스리백을 구축하고, 좌우 윙백엔 홍철(대구), 윤종규(서울)가 섰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밥)가 꼈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왼쪽 측면의 홍철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보냈고, 송민규가 갖다 댔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18분에는 상대 실수로 홍철이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오른발 슛이 골문을 외면했다.

수비에선 패스 미스로 위기를 자초했다. 아이슬란드의 슈팅이 골문을 외면해 실점하지 않았지만 월드컵 본선이었다면 곧장 실점으로 이어져도 이상하지 않을 치명적인 실수였다.

높은 볼 점유율로 분위기를 이끌었지만 흐름은 답답했다. 조규성이 26분 기습적인 중거리슛으로 기세를 올렸다.

전반 32분 흐름이 깨졌다. 권창훈이 오른쪽 측면의 조규성에게 찔러줬고, 조규성이 속임 동작에 이은 크로스로 아이슬란드의 수비를 무너뜨렸다. 송민규가 수비수 방해 없이 가벼운 헤더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전반 37분 박지수가 상대 선수와 경합 중 부상을 입어 들것에 나갔다. 결국 43분 조유민(대전)으로 교체됐다.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백승호, 권창훈을 빼고 손준호(산둥 타이산), 나상호(서울)를 투입했다.

후반 14분에는 윤종규를 빼고 김태환을 넣었다.

송민규는 전반 15분 돌파 이후 오른발로 감아서 차 아이슬란드의 골문을 위협했다. 수비수에 굴절된 후, 아깝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벤투 감독은 후반 27분 조규성, 홍철을 빼고 오현규(수원), 김문환(전북)을 투입하면서 교체 카드 6장을 모두 사용했다.

후반 35분 역습 기회에서 나상호의 날카로운 침투패스로 오현규가 기회를 잡았지만 왼발슛이 제대로 맞아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하지만 공간 활용과, 연계, 타이밍이 돋보였다.

한국은 후반 중반 이후 정우영이 통증을 호소해 10명으로 싸웠다. 본 무대를 앞두고 무리하지 않은 장면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