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8
  • 0




[울산=뉴시스]안경남 기자 = 홍명보 감독이 축구 국가대표팀으로 떠나는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HD가 안방에서 광주FC에 패하며 선두 등극에 실패했다.

울산은 10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광주에 0-1로 졌다.

3경기 연속 무승(1무 2패) 부진에 빠진 울산은 선두 탈환의 기회를 놓치며 3위(승점 39)로 내려갔다.

또 지난 시즌부터 광주전 4연패에 빠졌다.

지난 7일 대한축구협회로부터 차기 대표팀 사령탑으로 내정된 홍명보 울산 감독은 홈 팬들의 야유 속에 승리를 놓쳤다.

울산 서포터스 '처용전사'는 경기장에 '피노키홍'이라는 걸개를 붙여 홍 감독을 향한 분노를 표출했다. 또 경기 전 장내 아나운서에 의해 홍 감독이 호명될 때는 '우~'하고 야유를 보냈다.

울산은 오는 13일 안방으로 FC서울을 불러들이는데, 홍 감독이 언제까지 울산 지휘봉을 잡을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반면 직전 라운드에서 강원FC에 0-2로 졌던 광주는 울산을 잡고 7위(승점 28)에 올랐다.

울산을 상대로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광주는 후반 21분 이희균의 선제골로 팽팽했던 균형을 깼다.

최경록이 상대 수비수 가랑이 사이로 찔러준 전진패스를 이희균이 파고든 뒤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다급해진 울산은 후반 25분 최근 중동에서 뛰다 국내 무대에 처음 입성한 국가대표 미드필더 정우영을 교체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정우영의 울산 데뷔전이다.

이후 총공세에 나선 울산은 광주 골문을 세차게 두드렸지만, 끝내 골문을 열지 못했다.

후반 막판 주민규가 시도한 회심의 오버헤드킥은 골문을 벗어났고, 오른발 슈팅은 수비에 맞고 무산됐다.

오히려 광주 이희균이 역습 찬스에서 추가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조현우 골키퍼에 막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