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1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가수 싸이의 '흠뻑쇼' 콘서트장 무대 철거 작업 중 외국인 노동자가 추락사한 것과 관련 "이게 대한민국의 현주소"라는 지적이 나왔다.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대 교수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싸이 같은 'K-가수'들은 전 세계에 명성을 떨칠 수 있지만, 국내에서 그 공연의 물질적 인프라를 담당하는 노동자들은 그냥 과거처럼 목숨을 내놓고 위험천만한 환경에서 일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적었다. "안전 사고로 유명을 달리해도 책임자 처벌 등등은 없다"는 주장이다.

러시아 출신으로 2001년 한국으로 귀화한 박 교수는 "국내 영화나 드라마들이 전 세계를 휩쓸고 제 딸아이만 해도 'K드라마' 광팬이지만, 국내 연예계에서는 배우 상위 1%의 연 평균 수입은 20억만원 이상인가 하면, 하위 90%는 700만원 정도"라고 전했다.

"배우 10명 중 9명이 주요 (연기) 활동으로 한달 평균 6-70만원을 벌어 살아간다는 거다. 두잡, 스리잡을 뛰면서요. '공정'? 전 '공정'의 '공'자도 도저히 어디에서도 보지 못한다. 대한민국은 여전히 불의와 격차의 사회며, 그 격차는 심화만 돼 간다. 다시 한 번 돌아가신 분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전날 오후 강릉 교동 강릉종합운동장에서 '흠뻑쇼'의 무대 철골 구조물 철거 작업을 하던 몽골 국적의 A(27)씨가 가 16m가량 아래로 추락했다. 사고 직후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지난달 30일 같은 장소에서 '흠뻑쇼' 전국 투어가 열렸다.

싸이 소속사 피네이션은 고인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면서 "고인의 마지막 길을 최선을 다해 돌보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시는 스태프의 노력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이번 사고가 더욱 비통할 따름"이라면서 더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및 재발 방지에 책임감있는 자세로 임하겠다.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해당 사고와 관련 수사에 나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1등 익명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 menu
2022.08.02. 00:12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