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1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슈게이징은 여전히 국내에서 낯선 장르다.

아일랜드 더블린 출신 밴드 '마이 블러디 밸런타인(My bloody valentine)'으로 대변되는 이 장르는 얼터너티브 록의 하위 장르. 1980년대 말 영국에서 출현했다.

밴드가 라이브 무대에서 꼼짝않고 악기만 연주하는 모습이 '마치 신발(shoe)을 쳐다보는 것(gazing)'처럼 보인다고 해서 붙여졌다. 주로 기타 이펙트를 통한 지글거리는 사운드에 보컬이 뒤섞인 것이 특색이다. 노이즈 등 소음마저 음악으로 승화시킨다. 종종 드림팝도 혼동돼 사용되기도 한다.

파란노을, 브로큰티스(BrokenTeeth), 왑띠 등 한국 슈게이징의 미래를 책임지고 있는 원맨밴드 3팀의 합동공연이 열린다.

1인 인디 레이블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의 음원 유통사 포크라노스에 따르면, 이들은 오는 14일 오후 6시 홍대 앞 롤링홀에서 합동 기획 공연 '디지털 다운(Digital Dawn)'을 펼친다.

파란노을은 작년에 발표한 두 번째 앨범 '투 시 더 넥스트 파트 오브 더 드림(To See the Next Part of the Dream)'이 미국 미디어 피치포크에서 8.0 평점을 받는 등 국내보다 해외에서 먼저 가치를 인정받으며 입지를 다졌다.

최근 이 음반의 바이닐 제작 기념으로 지난달 29~30일 홍대 앞 포크라노스에서 '포크라노스 바이닐 팝-업 숍(Poclanos Vinyl Pop-up Shop)'을 열기도 했다. 뮤직 딜리버리 브랜드 '포크라노스' 아날로그 프로젝트의 하나다. 이달 중순부터 포크라노스 온라인 숍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브로큰티스는 데뷔 앨범 '편지'가 유튜브채널 '크러싱드림스(CrushingDreams)'에 소개된 이후 호응을 얻었다. 왑띠는 작년에 발매한 첫 정규 '남 보여주기 좀 더 부끄러운 노래'가 입소문이 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1등 익명
잘 그럈네
comment menu
2022.08.02. 00:53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