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이윤진 기자 = 영화 '동감'의 주연 배우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가 예능감을 뽐낸다.

12일 오후 7시30분에 방송되는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 에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가 출격한다. 여진구는 이날 공석인 키의 자리를 노리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 '놀토'는 추리 프로그램이다. 멤버들과 합심해서 추리하겠다"라며 받아쓰기 전부터 원샷 메모를 작성해 폭소를 안겼다.

'놀토' 애청자라는 김혜윤 역시 집에서 매번 도레미들과 받쓰를 한다면서 남다른 승부욕을 자랑했다. 조이현은 "소녀시대 팬이다. 오늘 태연과 함께 서기 역할을 하고 싶다"며 활약을 예고했다.

본격적인 받쓰가 시작되고 이날은 모두의 허를 찌른 고난도의 문제가 출제됐다. 키의 부재 속에 정답 근접자를 꿈꾸는 도레미들의 치열한 경쟁이 계속됐다. 여기에 도레미들이 간절히 바라던 '붐청이' 힌트가 전면 개편돼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여진구는 폭풍 메모와 추리를 하며 한해의 뒤를 이어 작가에 등극했고, 깜짝 듣기 실력으로 '명품 귀' 면모도 보여줬다.

'서기 꿈나무' 조이현은 정작 본인 글씨를 못 알아보는 허당미는 물론, 녹화 내내 귀염 폭발 리액션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김혜윤은 옆자리 태연과 적극적으로 의견을 주고받으며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나인우는 시종일관 예측 불가 플레이로 현장을 쥐락펴락했다. 그런가 하면 문세윤의 인성을 폭로하더니 문세윤의 전매특허 개인기인 '너구리 성대모사'를 쉴 새 없이 따라했다.

한편 이날 간식 게임으로 '음성 지원 게임 – 영화·드라마 편'이 진행됐다. 명연기 향연이 기대감을 높인 가운데 여진구는 특유의 중저음 목소리로 심쿵 연기를 공개해 환호성을 받았다. 조이현도 극강의 집중력으로 캐릭터에 몰입, 메소드 연기를 펼쳤다. 이 밖에 MC 붐의 장난에 번번이 당한 나인우, 한해와 연기 배틀을 벌인 김혜윤의 모습에 웃음이 터져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telemovi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